본문 바로가기

본문

방탄소년단, ‘우익 논란’ 일본 프로듀서와 협업 취소

중앙일보 2018.09.17 01:52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이 우익 성향 논란에 휩싸인 일본 유명 프로듀서 아키모토 야스시와 협업하지 않기로 했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6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11월 발매 예정인 일본 싱글 음반 수록곡이 제작상의 이유로 변경된다.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알렸다.
 
이에 따라 변경 전 앨범에는 첫 번째 트랙인 ‘버드(Bird)’가 수록되어 있었으나 변경 후 이 곡이 제외되고, ‘IDOL’ ‘FAKE LOVE’의 리믹스 버전이 추가됐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이번 싱글에 유명 J팝 프로듀서 아키모토 야스시가 가사를 쓴 '버드'를 수록한다고 발표했다.
 
아키모토 야스시는 일본 걸그룹 AKB48을 기획한 유명 프로듀서다. 
 
그러나 그가 프로듀싱한 AKB48이 야스쿠니 신사 앞에서 공연하거나 욱일기가 그려진 의상을 입고 공연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또 야스시는 곡 노랫말에 여성성이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등 성을 상품화한다는 비판도 받았다. 
 
방탄소년단 팬들은 우익 성향 논란이 있는 야스시와의 협업이 앞으로 방탄소년단의 음악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팬들은 '우익, 여성 혐오 작사가와 협업을 즉시 중단하고 관련 자료의 전량 폐기를 요구합니다'란 글을 인터넷에 올리는 등 적극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