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드디어 터졌다…호날두, 유벤투스 4경기 만에 데뷔골

중앙일보 2018.09.17 01:40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이탈리아 세리에A 데뷔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AFP=연합뉴스]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이탈리아 세리에A 데뷔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AFP=연합뉴스]

유벤투스로 이적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가 이탈리아 세리에A 네 경기 만에 데뷔골을 터트렸다.
 
호날두는 16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수올로와 2018-2019 세리에A 4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5분 선제골에 이어 후반 20분 결승 골까지 멀티 골을 장식했다.
 
유벤투스는 이날 2-1로 승리했다.
 
지난 7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떠나 유벤투스로 향한 호날두는 1∼3라운드까지 3경기 동안 풀타임을 뛰었지만, 2라운드에서 라치오를 상대로 도움 1개만 기록했을 뿐 골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호날두의 골 침묵은 320분 만에 깨졌다.

 
이날 호날두는 4라운드 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수비수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볼을 골대 정면에서 살짝 밀어 넣었다.
 
기다리던 골망을 흔든 호날두는 공중으로 뛰어올라 자신의 전매 특허인 'A자 세리머니'를 펼쳤다.
 
호날두의 득점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후반 20분 역습 상황에서 호날두는 엠레 잔의 패스를 이어받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결승 골까지 터트렸다.
 
이로써 호날두는 4라운드까지 2골(1도움)을 기록하며 득점 공동 5위로 올라섰다.
 
유벤투스는 후반 추가 시간 상대팀사수올로의쿠마바바카르에게 헤딩으로 추격 골을 허용했지만, 동점 골은 허용하지 않아 2-1로 승리했다.
 
4연승을 따낸 유벤투스는 승점 12로 세리에A 선두 자리를 이어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민정 이민정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