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우리말 바루기] 이번 추석엔 “여자가~” “남자가~”라고 하지 않기

중앙일보 2018.09.17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명절에는 여성만 성차별을 느낄까? 남성도 성차별을 느낀다고 한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추석을 앞두고 ‘명절에 느끼는 성차별 언어·행동 바꿔 보기’ 제안(9월 4~11일)을 받은 결과 1170명이 참여했다. 이 가운데는 남성도 30%나 된다고 한다. 참여한 여성의 80% 이상이, 남성의 70% 이상이 명절에 성차별 언어와 행동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모두가 즐거운 추석 선물 성평등 생활사전’이란 이름으로 시민이 제안한 사항 가운데 대표적인 언어 3개와 행동 10개를 선정했다.  
 
대표적인 언어로는 우선 ‘시댁’이 꼽혔다. ‘시댁’을 ‘시가’로 바꿔 부르자는 것이다. 여성 쪽 집안은 ‘처가’라 부르는 데 비해 남성 쪽 집안은 ‘시댁’으로 높여 부르기 때문이다.
 
‘친할머니·외할머니’ ‘친할아버지·외할아버지’는 구분 없이 그냥 ‘할머니’ ‘할아버지’로 부르기로 했다. 아빠 쪽은 ‘친(親, 가까이)’, 엄마 쪽은 ‘외(外, 멀리)’로 차별성을 내포하고 있어서다. 셋째로 선정된 성차별적인 언어는 “여자가 ~” “남자가 ~”라는 표현이다.
 
‘여자가’나 ‘남자가’를 주어로 하게 되면 필연적으로 성차별적인 내용이 뒤따르기 때문이다. “여자가 조신해야지 그게 뭐냐” “남자가 그런 것도 하나 못 하느냐” 등과 같은 표현이다. ‘여자가’ ‘남자가’를 주어로 내세우면 남성과 여성의 고정된 역할을 전제로 그에 어긋남을 지적하는 말이 이어지게 마련이다.
 
여성이 꼽은 명절에 대표적인 성차별 행동 다섯 가지로는 가사분담, 결혼 간섭, 남녀 분리 식사, 외모평가 등이 있다. 남성이 꼽은 성차별 사례는 가사분담(도와주려 해도 남자라서 안 된다), 남성 부담, 결혼 간섭, 제사문화 등이다.  
 
강경희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대표이사는 “성차별적 언어와 행동 때문에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가 많으므로 남녀 모두 즐거운 추석을 보내기 위해 성평등 표현을 사용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배상복 기자 sbba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