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달라이 라마 “불교계 성학대, 이미 다 알고 있었다”

중앙일보 2018.09.16 23:28
네덜란드를 방문한 달라이 라마 [AP=연합뉴스]

네덜란드를 방문한 달라이 라마 [AP=연합뉴스]

종교인들의 성 추문 논란이 티베트 불교의 정신적인 지도자 달라이 라마에게로 번지는 분위기다.
 
15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달라이 라마는 14일(현지시간) 네덜란드를 방문해 교단 내 성 학대 피해자들을 만난 뒤 "불교 지도자들의 성 학대 문제를 25년 전부터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달라이 라마는 이날 네덜란드 방송 NOS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성 학대 문제는)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 나는 이미 다 알고 있었다"며 "25년 전 누군가 나에게 교단 내 성폭력 문제에 대해 언급한 적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종교 지도자들이 이 문제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11월 인도 다람살라에서 열릴 예정인 정신적 지도자들 모임에서 이 문제를 거론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교단 내 성 학대 문제를 공론화하고, 문제 종교인의 신상 공개 등을 논의하겠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달라이 라마의 발언은 종교 지도자의 책임 논란으로 확산했다. 
 
일각에서는 달라이 라마가 그동안 무책임하고 비윤리적인 행동을 해왔다고 비난했다.  
 
문제를 알고도 모른 척하며 침묵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반면 또 다른 사람들은 달라이 라마가 실질적인 자료와 진술을 확보한 것에 희망을 내비쳤다.  
 
오는 11월 회의에서 이 문제를 거론하겠다고 한 만큼, 앞으로 가해 종교인을 지목하고, 그들을 따르지 말라는 권유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미투구루(metooguru)'라는 해시태그를 사용하는 불교 교단 내 성폭력 피해자모임의 대표 4명은 '달라이 라마가 피해자들의 증언을 듣기를 바란다'는 온라인서명 1300건을 받았다.
 
대표자들은 달라이 라마를 만나 피해자 12명의 진술서를 제출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을 호소했다.
 
한편 최근 프란치스코 교황도 달라이 라마와 비슷한 문제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가톨릭 사제들의 성추행 등을 알고도 제재 등 적극적인 행동을 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