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수술실 CCTV 어떻게 생각하세요?”…경기도 첫 시범 운영

중앙일보 2018.09.16 22:58
이재명 경기지사가 페이스북을 통해 경기도 의료원이 수술실 CCTV설치를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오른쪽) (왼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중앙포토,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가 페이스북을 통해 경기도 의료원이 수술실 CCTV설치를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오른쪽) (왼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중앙포토,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캡처]

경기도립 의료원 안성병원을 시작으로 경기도 의료원 산하 6개 병원의 수술실에 CCTV가 설치·운영된다.  
 
이번 사례를 시작으로 병원 수술실에 CCTV 설치가 확대될지 주목된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10월 1일부터 연말까지 경기도 의료원 안성병원 수술실에 CCTV를 시범 운영하고, 이후 2019년부터 도 의료원 6개 병원에 '수술실 CCTV'를 전면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 의료원 산하 6개 병원은 안성을 포함해 수원, 이천, 포천, 의정부, 파주에 있다.
 
이 지사는 수술실이 철저하게 외부와 차단돼 환자 인권 침해 우려가 있다며 설치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마취 등으로 환자의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수술이 이뤄지기 때문에 '일부 환자의 인권이 침해되는 사건'이 발생할 경우 환자 입장에서 답답하고 불안한 부분이 있었다"며 "수술실 CCTV는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환자의 동의하에만 선택적으로 촬영할 계획이며 정보보호 관리책임자를 선임해 환자의 개인정보를 최우선으로 보호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경기도립 의료원은 환자나 보호자가 원하면 수술실 CCTV 녹화도 허용하기로 했다. 
 
녹화는 수술에 앞서 환자나 보호자가 동의할 때만 진행하며, 30일 동안 보관했다가 그 뒤엔 영구 폐기된다.
 
이 지사는 "수술실 CCTV 시범운영 기간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합리적인 운영방안을 수립해 도 의료원 전체에서 잘 운영될 수 있도록 특히 신경 쓰겠다"며 어려운 정책에 합의해 준 경기도 공직자와 경기도 의료원 의료진에게 감사의 뜻을 밝혔다.   
 
도는 도 의료원 산하 병원들의 수술실 CCTV 설치비용 4380만원을 내년도 본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다.
 
그동안 일각에서는 혹시 일어날지 모를 의료 사고와 성추행 등을 방지하기 위해 수술실 안에 CCTV를 설치하자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반면 의료진과 환자의 사생활이 침해되고, 의료인을 '잠재적 범죄자'로 인식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반대 의견도 있었다.  
 
양측 주장이 팽팽한 가운데 이뤄진 경기도립 의료원이 수술실 CCTV 시범 운영 결정은 의료계 전반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민정 이민정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