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영어쓰는 흑인여성 주문 거절한 美타코벨 점원…인종차별 논란

중앙일보 2018.09.16 21:56
영어를 쓴다고 주문을 안 받은 미국 마이애미의 한 타코벨 매장 점원. [Alexandria Montgomery 페이스북 캡처]

영어를 쓴다고 주문을 안 받은 미국 마이애미의 한 타코벨 매장 점원. [Alexandria Montgomery 페이스북 캡처]

미국 마이애미의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흑인여성의 주문을 받지 않은 사실이 알려져 인종 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지역은 스페인어 통용지역으로 흑인여성은 영어를 사용했다.  
 
16일 워싱턴포스트(WP)등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알렉산드리아 몽고메리라는 여성 손님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마이애미 하이얼리어에 있는 드라이브 스루형태의 타코벨(TacoBell)에 들러 영어로 음식을 주문했다.  
 
하지만 점원은 "직원 중에 영어를 쓰는 사람이 없다"며 주문받기를 거절했다.  
 
몽고메리가 "여기는 미국아니냐"고 반문하며 다시 한번 요청하자 이 점원은 "그냥 음식 메뉴 옆에 있는 번호로 주문만 넣으면 되지 않으냐"고 되려 화를 냈다.
 
이어 "여긴 하이얼리어다"라며 매장을 떠나지 않으면 경찰을 부르겠다고 협박했다.  
 
통계에 따르면 하이얼리어 주민의 94%는 히스패닉계로, 이들의 90%는 스페인어를 제1언어 또는 제2언어로 사용한다.
 
아울러 점원은 지배인을 불러달라는 몽고메리에게 "(지배인은) 지금 집에서 자고 있다"며 신경질 적으로 답했다.  
 
이후 몽고메리는 지배인과 통화했지만, 짧은 사과만 받았을 뿐이라고 밝혔다.  
 
몽고메리는 당시 상황을 동영상으로 찍어 페이스북에 올리고, '인종차별적 행위'라고 분노했다.  
 
그는 "당시 지배인은 근무 중이었고, 이 점원은 내 말을 다 알아듣고도 주문을 받으려 하지 않았다"고 울분을 토했다.  
 
한 현지 언론은 이 매장 다른 점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매장 내에서 영어로도 주문이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페이스북 등을 통해 논란이 확산하자 타코벨 측은 성명을 통해 고객의 경험적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몽고메리에 따르면 이 점원은 이번 사건으로 해고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