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시간1분39초...마라톤 세계 기록이 78초 앞당겨졌다

중앙일보 2018.09.16 19:44
16일 열린 베를린마라톤에서 마라톤 세계 최고 기록을 세운 케냐의 엘리우드 킵초게. [AP=연합뉴스]

16일 열린 베를린마라톤에서 마라톤 세계 최고 기록을 세운 케냐의 엘리우드 킵초게. [AP=연합뉴스]

 
세계 남자 마라톤에서 사상 최초로 2시간1분대 기록이 나왔다. 케냐 마라토너 엘리우드 킵초게(34)가 주인공이다.
 
킵초게는 16일 독일 베를린 일대에서 열린 2018 베를린국제마라톤에서 42.195㎞ 풀코스를 2시간1분39초에 달렸다. 2014년 같은 대회에서 데니스 키메토(케냐)가 세운 마라톤 세계 최고 기록(2시간2분57초)을 4년 만에 무려 1분18초나 앞당긴 새로운 남자 마라톤 기록이었다. 킵초게는 반환점을 1시간1분6초에 돈 뒤, 25㎞ 지점부터는 홀로 독주한 끝에 아무도 해내지 못한 기록을 달성해냈다. 레이스를 마친 뒤 "어떤 표현을 해도 부족할 만큼 기쁘다"던 킵초게는 "세계 기록을 내가 깨 매우 행복하다"고 말했다.

킵초게는 남자 마라톤의 강자다. 2003년 파리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5000m에서 우승했던 킵초게는 2012년 마라톤에 입문해 이듬해 함부르크 마라톤에서 정상에 오르고, 두 번째로 풀코스에 도전한 베를린 마라톤에서 2시간4분5초로 2위에 오르면서 국제 마라톤 무대에 화려하게 등장했다. 2016년 런던 마라톤에서 개인 최고 기록(2시간3분5초)을 세우고 우승했던 그는 2016년 리우올림픽 금메달(2시간8분44초), 이어 지난해 베를린마라톤에서도 우승(2시간3분42초)해 '달렸다 하면 우승'하는 '우승 제조기'로 통했다.
 

16일 열린 베를린마라톤에서 마라톤 세계 최고 기록을 세운 케냐의 엘리우드 킵초게. [AP=연합뉴스]

16일 열린 베를린마라톤에서 마라톤 세계 최고 기록을 세운 케냐의 엘리우드 킵초게. [AP=연합뉴스]

 
킵초게는 지난해엔 '마의 벽'에 도전하기도 했다. 스포츠 용품업체 나이키가 지난해 5월 이탈리아 몬차의 포뮬러 원(자동차경주) 서킷에서 치른 '브레이킹 2(2시간을 깨자)' 프로젝트 레이스에 나서 2시간00분25초를 기록했다. 1시간대에 불과 26초 모자란 기록이었다. 그러나 1년4개월 뒤 공식 국제 대회에서 킵초게가 2시간1분대까지 마라톤 세계 기록을 끌어내리면서 '인간 한계'로 불려왔던 2시간대 기록이 깨질 수 있단 기대감도 커졌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지한 김지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