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나지완, 끝내기 안타 포함 5안타...KIA, 5위 LG 추격

중앙일보 2018.09.16 19:13
프로야구 KIA가 나지완(33)의 맹타를 앞세워 3경기 연속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6위 KIA는 5위 LG를 2경기 차로 추격하며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한 불씨를 되살렸다.
 
KIA는 16일 광주 SK전에서 연장 10회 나지완의 끝내기 안타를 앞세워 7-6 승리를 거뒀다. 14일 롯데전(9-5), 15일 SK전(4-2)에 이어 사흘 연속 역전승을 거둔 KIA는 이날 한화에 1-5로 패한 LG를 두 걸음 뒤에서 압박했다. 
 
나지완이 16일 광주 SK전에서 끝내기 안타 포함 5안타(2홈런)를 날렸다. [사진=KIA타이거즈]

나지완이 16일 광주 SK전에서 끝내기 안타 포함 5안타(2홈런)를 날렸다. [사진=KIA타이거즈]

나지완으로 시작해 나지완으로 끝난 경기였다. 7번·지명타자로 출전한 나지완은 2회 우중간 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1-3으로 뒤진 4회 동점 투런홈런을 날렸다. 이로써 나지완은 3년 연속 20홈런을 달성했다.
 
6회 볼넷으로 출루한 나지완은 7회 내야안타를 추가한 뒤 4-6으로 뒤진 9회 1사에서 좌월 동점 투런포를 토해냈다. 연장 승부도 나지완이 끝냈다. 10회 말 1사 후 안치홍의 안타와 김선빈의 볼넷으로 1·2루가 되자 나지완이 우중간으로 커다란 안타를 날렸다. 나지완은 끝내기 안타를 포함해 5타수 5안타(2홈런) 5타점을 올렸다.
 
나지완은 지난해 타율 0.301, 홈런 27개를 터뜨리며 KIA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기여했다. 그러나 올 시즌 내내 극심한 부진에 시달렸다. 이날 5안타를 쏟아냈어도 올 시즌 나지완의 타율은 0.257에 그치고 있다. 포스트시즌 커트라인(5위)에서 허덕이고 있는 디펜딩 챔피언 KIA는 이날 나지완의 맹타로 추진력을 얻었다.
 
한화는 대전에서 LG를 꺾고 3연패에서 탈출했다. 한화 이성열은 4회 선두타자로 나와 솔로홈런(시즌 28호)을 때리는 등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2004년 프로에 데뷔한 이성열은 15년 만에 처음으로 시즌 30홈런을 겨냥하고 있다. 한화 선발 데이비드 헤일은 6과3분의2이닝 동안 5피안타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3위 한화는 2위 SK를 2.5경기 차로 추격했다.

 
 
선두 두산은 7연승을 달리던 NC를 멈춰 세웠다. 두산 선발 유희관이 6이닝 동안 4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9승째를 따냈다. 타선에서는 군 제대 후 복귀한 정수빈이 6회 결승타를 때려내며 5-1 승리를 이끌었다.
 
 
8위 롯데는 부산 넥센전에서 0-2로 완패, 8연패에 빠졌다. 포스트시즌 경쟁에서 사실상 멀어졌을 뿐만 아니라 9위 NC에게도 1.5경기 차로 쫓기고 있다. 롯데 타선은 넥센 선발 제이크 브리검에게 3안타 완봉패를 당하는 동안 삼진을 11개나 당했다.
 
 
롯데가 하위권으로 내려오자 NC, KT가 속한 하위권 싸움이 요동치고 있다. 최하위 KT는 수원 삼성전을 4-2로 승리하며 NC를 1.5경기 차로 추격했다. KT 선발 더스틴 니퍼트가 6이닝 동안 7안타 1볼넷 1사구 5탈삼진 2실점으로 79일 만에 승리를 거뒀다. KT는 2-2이던 6회 장성우의 희생플라이로 달아났고, 8회 황재균의 2루타로 1점을 더 얻었다. 최근 불안한 피칭을 했던 KT 마무리 김재윤은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31일 만에 세이브를 올렸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