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엄마가 보냈어. 문 열어줘” 아이만 있을 때 괴한 퇴치법

중앙일보 2018.09.16 17:36
[사진 KBS2 '대화의 희열']

[사진 KBS2 '대화의 희열']

범죄 심리전문가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자녀만 집에 있을 때 괴한이 찾아왔을 경우 대처법을 소개했다.
 
15일 방송된 KBS2 ‘대화의 희열’에 출연한 표 의원은 “연쇄살인범이 ‘가족을 해치겠다’며 제 딸의 이름과 나이, 아내 이야기를 하면서 ‘내가 평생 교도소 안에 있을 것 같냐’고 묻더라. 그런 사건을 겪다 보면 병적으로 자녀 안전에 민감해진다”고 말문을 열었다.  
 
표 의원은 “딸이 혼자 집에 있는 상황이었는데 어떤 남자들이 와서 초인종을 누르고 ‘문 열어줘. 엄마가 보내서 왔어’라고 했다더라. 그 전에 딸은 이미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교육을 받은 상태였다”고 전했다.  
 
[사진 KBS2 '대화의 희열']

[사진 KBS2 '대화의 희열']

표 의원에 따르면 딸은 “그러면 제가 112에 전화할 테니, 경찰 아저씨들과 같이 들어오세요”라고 대답했고, 괴한들은 이 말에 발길을 돌렸다. 순간 딸은 베란다로 나가 이들이 타는 차량의 번호판을 살폈는데 번호판이 떼어져 있는 무허가 차량이었다고 한다. 딸은 바로 표 의원에 이 사실을 알렸고, 표 의원이 경찰에 연락해 큰 사건이 일어나지 않았다.  
 
[사진 KBS2 '대화의 희열']

[사진 KBS2 '대화의 희열']

표 의원은 어린 딸의 교육 방법도 소개했다. 그는 “누가 길을 묻거나 사탕을 줄 때 ‘절대 따라가면 안 된다’고 이야기해주고, 15분 후 경찰대학 식구들에게 부탁해 유사한 상황을 실제로 만든다”며 “아이들은 그러나 사탕 준다고 하면 ‘네’하고 따라간다. 이때 다시 나타나서 ‘아빠와 뭐라고 약속했어?’라고 잡아주면 아무리 어린 나이라도 습득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