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최연소 특별수행원 된 중학생이 北 큰할아버지에 보낸 손편지

중앙일보 2018.09.16 16:56
금강산에서 지난달 24일 열린 이산가족 2차 상봉에서 김현수(77)씨의 손녀 김규연양이 북측의 큰할아버지 김용수(84)씨에게 보내는 손편지. [사진공동취재단]

금강산에서 지난달 24일 열린 이산가족 2차 상봉에서 김현수(77)씨의 손녀 김규연양이 북측의 큰할아버지 김용수(84)씨에게 보내는 손편지. [사진공동취재단]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중학교 3학년 김규연양이 포함됐다. 규연양은 역대 남북정상회담 중 최연소 특별수행원이 된다.
 
16일 청와대에 따르면 규연양은 지난달 24~26일 금강산에서 열린 2차 이산가족 상봉 때 할아버지 김현수(77)씨를 통해 북한의 큰할아버지 김용수(84)씨에게 손편지를 전했다.  
 
규연양은 당시 편지에서 또박또박 쓴 글씨로 “이번에 제가 편지를 쓰고 이걸 전해 받으신다는 생각을 하니 꿈만 같고, 감격스럽다”며 “할아버지의 사진을 봤는데 저희 할아버지와 너무 닮으셔서 신기했다”고 적었다.  
 
또 “직접 뵙고 인사드리고 싶지만 그러지 못해 정말 아쉽다. 어서 남북이 통일돼 할아버지 얼굴을 뵐 수 있는 날이 오도록 기도하고 응원하겠다”며 “제가 훌륭한 사람이 되어서 남북통일에 힘쓸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규연양은 당시 “언젠가 저도 할아버지 뵐 수 있는 날만 기다릴게요”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 임종석 비서실장은 “규연양이 정상회담에 동행해 북에 계신 큰할아버지를 직접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성스러운 손편지를 읽은 용수씨는 눈물을 많이 흘렸다고 남측 가족들은 당시 전했다.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2회차 첫날인 지난달 24일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북측 김용수(84) 할아버지와 동생 김현수(김민수·77) 할아버지가 만나 오열하고 있다. [뉴스통신취재단=연합뉴스]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2회차 첫날인 지난달 24일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북측 김용수(84) 할아버지와 동생 김현수(김민수·77) 할아버지가 만나 오열하고 있다. [뉴스통신취재단=연합뉴스]

10남매의 셋째인 용수씨와 일곱째인 현수씨는 6‧25 전쟁 때 헤어졌다가 2차 이산가족 상봉 때 68년 만에 재회했다. 전쟁 발발 뒤 밀렸던 국군이 북으로 진격해오자 고등학생이었던 형만 북측으로 피난 가는 바람에 헤어졌다고 한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의 청년 특별수행원으로 규연양 외에도 통일부 대학생 기자단으로 활동 중인 이 에스더(20‧숙명여대 중어중문학과 2학년)씨를 포함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가영 이가영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