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삼성동 현대아이파크 ‘105억원’…전국 아파트 최고가

중앙일보 2018.09.16 15:14
삼성동 현대아이파크. [연합뉴스]

삼성동 현대아이파크.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현대아이파크의 최고 매매가액이 105억원을 넘어 2017년 이후 전국에서 가장 비싸게 거래된 아파트로 기록됐다. 
 
16일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울시와 한국감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아파트 단지별 매매 실거래가 현황’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 7월까지 아파트 단지별 최고가 기준 상위 20개 단지 중 19곳이 모두 서울에 위치했고, 강남 3구에 16곳이 몰렸다.
 
20개 단지는 모두 매매가 40억원 이상으로 거래가 이뤄졌으며, 상위 10개 단지는 실거래가 최고액이 50억원을 웃돌았다. 
 
특히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아이파크는 전용면적 136.40㎡가 지난해 9월 105억3000만원에 매매돼 실거래가 최고액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78억원(244.78㎡) ▶강남구 청담동 상지카일룸 64억원(244.98㎡) ▶강남구 청담동 마크힐스(192.86㎡), 상지리츠빌카일룸 2차(244.32㎡)가 59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부산 해운대구의 두산위브더제니스(222.6㎡)는 41억4000만원으로 19위에 올라 지방 아파트 중 유일하게 20위 안에 들었다.  
 
실거래 가격이 가장 낮은 아파트는 전남 고흥군 뉴코아 아파트(22.68㎡)였다. 가장 낮은 가격인 500만원에 거래됐다. 이는 최고가 아파트와는 2106배 차이 나는 가격이다. 광주 북구 금곡맨션이 600만원(79.56㎡), 충북 증평군 윤모아파트가 700만원(59.97㎡)을 신고했다.
 
김상훈 의원은 “초고가 단지 대부분이 강남에 밀집됐다”며 “서울과 수도권 내 강남에 대한 수요를 분산시킬 방안을 하루빨리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기자 정보
채혜선 채혜선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