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술자리 회식 참석하면 보너스 주는 회사…“소속감 주려고”

중앙일보 2018.09.16 13:54
업무를 마치고 도쿄도 미나토구 사원식당에서 건배하는 일본 한 회사의 사원들. [연합뉴스]

업무를 마치고 도쿄도 미나토구 사원식당에서 건배하는 일본 한 회사의 사원들. [연합뉴스]

적당한 술자리가 업무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회식에 참석하면 1회당 1만원 가량의 보너스를 지급하는 일본 회사가 있다고 15일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오사카(大阪)의 시스템 개발회사인 넷밸류는 상사와 함께하는 술자리에 참석하면 보너스를 늘려주는 정책을 펴고 있다. 상사와 함께 술을 마시면 1회당 1000엔(약 1만원)을 다음 보너스 지급시 추가해주는 방식이다. 이 회사의 사장은 “회사에 속해있다는 의식이 얕아지고 있어서 화사에 대한 소속감을 높이기 위해 사원들이 뭉치기 쉽게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쿄(東京)의 히타치(日立)솔루션은 직속 관계가 아닌 사원들이 만나 의견을 나누는 간담회를 마련하고 간담회 후 회식비를 1인당 3500엔(약 3만5000원)씩 지원한다.
 
명함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 ‘산산(sansan)’은 술자리를 한 적 없는 타부서 사원과 회식을 하면 1인당 3000엔(약 3만원)을 보조해주는 제도를 시행학 있다.  
 
회사가 나서서 회식을 장려하는 것은 술자리가 사원들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에 도움이 되는 점이 일부 있음에도, 사원들 사이의 술자리가 점점 줄어드는 분위기가 사회적으로 퍼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아예 회사 내에 술을 마실 수 있는 공간을 설치한 곳도 있다. 오사카의 IT벤처 ‘클로버 랩’은 사내에 사원들이 술을 마실 수 있는 바(bar)를 마련했다. 여기서 회사원들은 무리를 지어 이야기를 나눈다. 니혼슈(일본 전통주), 위스키 등 다양한 술과 차를 갖추고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 회사의 사장은 “회사가 성장하면서 옆 사람이 무슨 일을 하는지 모르는 상황이 됐다”며 “알코올의 도움을 빌려서라도 서로 하고 싶은 말을 하게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교토의 의료기기 회사인 ‘아크레이’ 역시 2명 이상이 모이면 일본식 정원을 보면서 무료로 술을 마실 수 있는 공간을 회사 내에 만들었다.
 
가노 타쿠야(狩野卓也) 술문화연구소 소장은 “경력직 채용이 많은 IT 업계에서는 사원들 사이의 연대가 옅은 것을 술자리 지원으로 해결하려는 경향이 있다”며 “대신 역사가 오래된 회사에서는 오히려 장시간 음주를 규제하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