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영등포 신길동서 자재 올리다 22t 크레인 쓰러져…전복 사진보니

중앙일보 2018.09.16 13:30
16일 오전 7시40분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한 공사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22t 대형 크레인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가로등과 공사장 안전펜스가 일부 붕괴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사진 독자=연합뉴스]

16일 오전 7시40분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한 공사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22t 대형 크레인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가로등과 공사장 안전펜스가 일부 붕괴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사진 독자=연합뉴스]

서울 한 공사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22t 대형 크레인이 전복됐다.
 
16일 오전 7시40분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한 오피스텔 공사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22t 대형 크레인이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가로등과 공사장 안전펜스가 일부 붕괴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또 크레인을 세우는 과정에서 인근 1개 차로와 보행자 통행이 통제되면서 혼잡을 빚었다.
 
경찰과 소방당국, 관할 영등포구청은 크레인이 자재를 들어올리다가 중심을 잃고 전복됐다는 업체 관계자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