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골로프킨 프로 첫 패배...알바레즈 판정승

중앙일보 2018.09.16 13:18
고려인의 피가 흐르는 게나디 골로프킨(36·카자흐스탄)이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8·멕시코)에게 첫 패배를 당하며 타이틀을 빼았겼다. 
 
골로프킨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국제복싱기구(IBO) 4대 기구 미들급(72.57㎏) 타이틀전에서 0-2(114-114, 115-113, 115-113)로 판정패 했다. 이전까지 통산 38승(34KO) 1무의 전적을 자랑했던 골로프킨은 프로 첫 패배를 맛봤다. 골로프킨이 갖고 있는 1무도 1년 전 알바레즈와의 경기였다.
 
골로프킨(오른쪽)이 16일 알바레즈와의 복싱 미들급 통합 타이틀전 4라운드에서 어퍼컷을 날리고 있다. 그러나 골로프킨은 프로 첫 패배를 당했다. 라스베이거스=AP연합뉴스

골로프킨(오른쪽)이 16일 알바레즈와의 복싱 미들급 통합 타이틀전 4라운드에서 어퍼컷을 날리고 있다. 그러나 골로프킨은 프로 첫 패배를 당했다. 라스베이거스=AP연합뉴스

 
49승(34KO) 2무 1패의 전적을 자랑했던 알바레즈는 50번째 승리를 미들급 최강의 복서 골로프킨으로부터 따냈다. 북미에서 인기가 높은 그는 골로프킨까지 꺾으며 알바레즈의 시대를 활짝 열었다.
 
두 선수는 초반부터 접근전을 펼쳤다. 골로프킨은 여지없이 인파이팅을 구사했고, 알바레즈도 1차전과 달리 공세적으로 나섰다. 골로프킨이 왼손 잽으로 압박하면 알바레즈가 강한 카운터로 맞섰다. 세계 최고의 선수들답게 승부의 추는 한쪽으로 기울지 않았다.
 
후반으로 갈수록 골로프킨의 체력이 떨어졌다. 그러나 10라운드 강한 펀치를 적중하면서 분위기를 되돌렸다. 골로프킨보다 8살 젊은 알바레즈는 빠르게 회복해 11~12라운드 난타전을 이어간 끝에 승리를 거뒀다.
 
경기 전 골로프킨은 "심판을 믿지 않겠다. 알바레즈를 KO로 이기겠다"고 공언했다. 1년 전 첫 대결 때 우세한 경기를 펼치고도 무승부 판정을 받은 탓이다. 골로프킨은 초반부터 알베레즈를 압박했으나 젊은 기세를 쉽게 꺾을 수 없었다. 대등한 경기를 펼쳤으나 심판 판정도 역시 그의 편이 아니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