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미리 짠 ‘초성 게임’으로…모텔서 숨진 여고생 당시 상황

중앙일보 2018.09.16 11:40
A군와 B양 등이 모텔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 [사진 JTBC 영상 캡처]

A군와 B양 등이 모텔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 [사진 JTBC 영상 캡처]

13일 전남 영광의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고생은 남학생 2명이 미리 짜서 술을 많이 먹인 뒤 성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남 영광경찰서는 15일 여고생에게 술을 먹여 성폭행한 혐의(특수강간)로 A(17)군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군 등은 지난 13일 오전 2시 10분∼4시 15분 사이 전남 영광군 한 모텔 객실에서 B(16)양에게 술을 먹여 성폭행한 뒤 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이날 오후 4시께 객실을 청소하러 간 모텔 주인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A군 등은 어릴 때부터 알고 지낸 B양을 게임으로 술을 먹여 성폭행할 계획을 사전에 세우고 오전 0시 30분쯤 전화로 B양을 불러낸 것으로 조사됐다.  
 
모텔 근처 폐쇄회로TV(CCTV) 영상에 따르면 이들은 소주 6병과 소시지·과자 등 안주를 들고 모텔에 들어갔다. 이들은 방에 들어간 뒤 이른바 ‘초성 게임’과 같은 술 마시기 게임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초성 게임’은 첫 자음인 초성을 말하면 단어를 맞히는 놀이다. 예를 들면 한글 자음 ‘ㅅ(시옷)’과 ‘ㄹ(리을)’을 말하면, ‘사랑’ ‘소름’ ‘사람’처럼 해당 자음이 들어간 단어를 빨리 말하는 식이다.  
 
B양은 번번이 게임에서 졌고, 한 시간 만에 사간 술의 절반인 소주 3병을 넘게 마셨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조사 결과 A군 등은 B양을 불러 술을 먹이고 성폭행하기로 사전에 공모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부검 결과 시신에서 A군 등 2명의 DNA가 검출됐으나 외상 등 정확한 사망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경찰은 피의자들에게 특수강간 치사가 아닌 특수강간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은 A군 등이 B양을 항거 불능 상태에 놓이게 한 뒤 성폭행한 것으로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부검을 의뢰해 B양의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2차 정밀 부검에서 A군 등과의 사망 연관성이 확인되면 혐의를 추가할 계획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