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박 전 대통령 ‘비선실세’ 행세, 2억 가로챈 60대 여성 구속

중앙일보 2018.09.16 10:29
부산 남부경찰서.

부산 남부경찰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실세’를 사칭하며 청와대 비서관에 임용되게 해주겠다고 속여 대학 시간강사에게서 2억원가량을 받아 가로챈 60대 무직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이 같은 혐의(사기)로 A씨(66·여·무직)를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3년 6월부터 2016년 11월 사이 당시 대학교수였던 B씨(61·시간강사)에게 “나는 박근혜 대통령 최측근이다. 청와대에 부탁해 차관급 비서관에 임용되도록 힘써 주겠다”며 127회에 걸쳐 1억906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인 소개로 만난 B씨에게 가명을 사용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주 김장을 해 주고 만나는 비선 실세”라고 속인 뒤 대통령의 의상, 명절 선물비용, 해외순방 경비 등에 필요하다며 돈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B씨의 신고를 받고 뒤 범행에 사용된 계좌를 압수 분석해 A씨를 피의자로 특정해 검거했다. 
 
A씨는 수년 전 전두환 전 대통령의 정치자금 명목으로 2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그동안 서울경찰청의 지명수배를 받아왔다. 
 
A씨는 수사 과정에서 “비서관으로 임용시켜 줄 수 있었지만, 높은 분에게 누를 끼칠 수 없어 임용을 미뤄왔다”며 혐의를 부인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기자 정보
황선윤 황선윤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