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서 메르스 의심증세 보인 일상접촉자…정밀검사 후 ‘음성 판정’

중앙일보 2018.09.15 19:50
[사진 연합뉴스TV]

[사진 연합뉴스TV]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탔던 일상접촉자 1명이 메르스 의심증세를 보였으나 정밀검사 결과 메르스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15일 부산시는 부산에서 관리하는 메르스 일상접촉자 15명 가운데 1명이 최근 감기 등 메르스 의심증세를 보인다고 신고함에 따라 부산대병원으로 옮겨 격리하고 바이러스 검사에 들어갔다.
 
부산시는 이 일상접촉자에게 1대 1 관리 담당자를 지정하고 하루 두 차례 유선으로 상황을 보고받는 등 능동형 감시를 해왔다.
 
일상접촉자는 지난 8일 메르스 확진자 발생 이후 별다른 증세를 보이지 않았으나 최근 목이 아프고 콧물이 나는 등 감기 증세와 함께 설사가 나 메르스 감염이 의심된다고 신고했다.
 
하지만 부산대 병원에서 메르스 바이러스 검사를 한 결과 음성으로 판정돼 이날 오후 늦게 격리조치를 해제했다.
 
앞서 지난 8일 메르스 확진자가 나온 이후 지금까지 이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 가운데 13명이 감기 등 의심증세를 보였으나 메르스 바이러스 검사에서는 모두 음성으로 판정된 바 있다.
 
부산에는 이 확진자와 비행기를 함께 탔던 접촉자 가운데 가까운 거리에 있었던 밀접접촉자 1명과 다소 떨어진 곳에 앉았던 일상접촉자 15명 등 16명이 관리를 받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메르스 발생 이후 지금까지 추가 환자가 나오지 않는 등 접촉자 관리가 안정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부산에서 신고한 의심환자도 증세가 경미하고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판정이 나와 메르스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