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힘 실어야" 장제원, 부동산 대책에 한국당과 다른 말?

중앙일보 2018.09.15 00:47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부동산 대책에 “힘을 실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번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논할 신뢰가 있는 정권인지 묻지 않을 수 없으나 이제 이 지긋지긋한 부동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껏 발표했던 정책마저도 얼마나 갈팡질팡했나. 청와대, 정부, 여당 제각각 내는 목소리는 가관이었다”며 “정치권이 ‘갑론을박’ 하는 사이 가장 웃음 짓고 있을 사람들은 투기세력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부동산 문제에 있어 그동안 100% 모범답안을 낸 정부는 없었다”며 “지금의 ‘미친 부동산 폭등’을 막기 위해서는 정부의 대책에 신뢰를 보내고 이를 기본으로 보완책을 만들어 가는 방식으로 시장에 입법부가 한목소리로 강력한 경고를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강력하고 징벌적으로 틀어막으면서, 부동산 투기로 돈을 번 사람들은 발가벗겨 시장에서 퇴출해야 ‘부동산 불패신화’의 종말을 고할 수 있다”며 “이와 함께 부작용을 완화할 공급문제, 전세금 문제, 거래세 문제, 대출규제 문제 등을 보완해 나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장 의원이 속한 한국당은 종합부동세 강화 등을 골자로 한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두고 ‘세금으로 때려잡겠다는 무리한 정책’이라며 반대 입장을 보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은빈 김은빈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