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구하라 측 “남친과 다투다 본인도 다쳐…현재 입원 중”

중앙일보 2018.09.14 22:36
[중앙포토]

[중앙포토]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이다.  
 
구하라 측 관계자는 14일 “구하라의 가족과 연락이 닿았다”며 그가 사건 당시 몸을 다쳐 병원에 입원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입원 이유 등과 관련해선 본인과 연락이 된 게 아닌 데다 사생활과 관련돼 있어 소속사에서 자세히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며 “경찰 조사는 건강이 호전된 후 법정대리인과 함께 임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구하라는 13일 자정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 빌라에서 동갑내기 남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신고됐다. 구하라는 남자친구의 신고 내용과는 달리 쌍방 폭행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