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민주당 “한국당, 인사청문 묻지마 반대…저열한 정치행태”

중앙일보 2018.09.14 20:00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뉴스1]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뉴스1]

 
자유한국당의 이석태·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거부 입장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묻지마식 반대가 대법원장이 지명한 헌법재판관 임명마저 발목을 잡고 있다”고 비판했다.
 
14일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이 헌재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하는 것은 저열한 정치 행태”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말한 야당의 ‘들개 정신’이 ‘묻지마식 반대’, ‘덮어놓고 원천봉쇄’를 통해 대한민국 정치를 후퇴시키는 것은 아닌지 참담하다”고 꼬집었다.
 
또 “한국당은 지금까지 대법원장이 지명한 헌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거부된 사례는 한 건도 없음을 상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이석태·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여야간 이견을 좁히지 목하면서 전체회의 조차 열리지 못했고, 결국 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김명수 대법원장의 지명을 받은 두 후보자의 대통령 최종 임명에 국회 동의는 필수가 아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