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靑 “문 대통령, 서해 직항로로 평양 방문”

중앙일보 2018.09.14 17:49
권혁기 춘추관장이 14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 고위급 실무회담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혁기 춘추관장이 14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 고위급 실무회담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로 진행되는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대표단은 18일 서해 직항로로 평양을 방문한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14일 판문점에서 진행된 남북 고위 실무협의 결과 남북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남측 선발대는 16일에 파견하며, 이들은 육로를 이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평양 방문일정 중 양 정상의 첫 만남과 정상회담 주요 일정은 생중계를 하기로 양측은 합의했다. 북측은 남측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한다.
 
권 관장은 “합의서는 남측 대표단 김상균 수석대표와 북측 대표 김창선 단장이 각각 서명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담은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휴식 없이 진행됐으며 북측에서는 김철규 부사령관, 이현 통일전선부 실장, 김병섭 노동당 선전부 과장이 참여했다.
 
우리 측은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을 비롯해 청와대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권혁기 춘추관장, 최병일 경호본부장이 참석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기자 정보
배재성 배재성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