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국방부 본청 들이닥친 검찰 …'댓글 공작' 의혹 조사 확대

중앙일보 2018.09.14 17:29
‘기무사 댓글 공작’ 의혹에 대한 수사망이 국방부로 확대됐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김성훈)는 14일 국방부 대변인실 정책홍보과를 방문조사했다. 검찰이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본청을 찾아 조사를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기무사 정치개입 댓글공작을 수사중인 검찰에서 2010~2013년 온라인 국방 홍보 활동에 관한 자료를 요청해 문서로 전부 제출했는데 추가로 확인할 사항이 있다고 해 오늘 조사가 이뤄졌다”며 “수사관 9명이 정책홍보과 PC의 하드디스크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해 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 당시 기무사 댓글 공작을 주도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배득식 전 국군기무사령관. [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당시 기무사 댓글 공작을 주도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배득식 전 국군기무사령관. [연합뉴스]

앞서 검찰은 지난 6월 이명박 정부 당시 국군기무사령부의 댓글 공작을 주도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로 배득식(예비역 중장) 전 기무사령관을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배 전 사령관은 2011년 3월부터 약 2년간 온라인 상에 여권 지지·야권 반대 내용이 담긴 정치 관여 게시글 2만여 건을 게시하도록 지시했다.

 
검찰은 배 전 사령관이 민간인의 개인 정보를 불법 조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명박 정부에 비판적인 글을 쓴 ID 수백여개를 추려 가입자 정보를 불법 조회했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당시 청와대 요청으로 인터넷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 방송을 녹취해 보고한 사실도 드러났다.
 
검찰의 이날 방문조사는 국방부가 기무사의 댓글 공작 과정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목적으로 관측된다. 다만 국방부 측은 “자료 협조 차원일 뿐 강제수사는 아니었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온라인 홍보는 공개적인 활동이기 때문에 이미 정보가 다 공개돼 있는데다 이날 방문조사는 압수수색도 아니었다”며 “국방부 입장에선 숨길 것이 전혀 없기 때문에 최대한 협조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기무사의 댓글 공작이 이뤄졌던 당시 국방부 대변인에 대한 조사에 대해선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기자 정보
정진우 정진우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