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美국무부, 해상초계기 ‘포세이돈’ 6기 한국에 판매 결정

중앙일보 2018.09.14 13:51
미국 국무부가 우리나라에 해상초계기 포세이돈(P-8A) 6기와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PAC-3)의 판매를 승인했다. 
 
미국 국방부 안보협력국은 1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날 국무부가 대외군사판매(FMS) 방식으로 총 21억 달러(약 2조4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포세이돈 6기의 한국 판매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패트리엇 64기는 5억100만 달러(약 5600억원) 상당이다. 
미 해군이 운용 중인 해상초계기 P-8A 포세이돈.[로이터=연합뉴스]

미 해군이 운용 중인 해상초계기 P-8A 포세이돈.[로이터=연합뉴스]

앞선 지난 6월 송영무 국방부 장관 주재로 열린 방위사업추진위원회는 차기 해상초계기 사업방식을 논의하고 포세이돈을 FMS 방식으로 구매하기로 결정했다. 
 
FMS는 미국의 무기를 구매하려는 국가가 구매 의향서를 보내면 미 정부의 승인을 거쳐 해당국에 판매하는 것을 말한다. 미국 정부가 품질을 보증하는 방식으로 수의계약에 해당한다. 앞서 F-35A 스텔스 전투기 등 대부분의 미 전략무기가 이 방식으로 도입됐다. 포세이돈의 판매가 최종 마무리되려면 의회 승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안보협력국은 “한국은 인도·태평양 전역에서 가장 가까운 동맹 중 하나”라며 포세이돈 판매가 “한국의 해군력 강화를 통해 미국의 대외 정책과 국가안보 목표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기자 정보
황수연 황수연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