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쌍용차 해고자 전원 회사 복귀…119명 채용 형식으로 9년만

중앙일보 2018.09.14 11:04
쌍용자동차 노사가 2009년 구조조정으로 해고된 근로자 전원을 회사에 복귀시키기로 14일 합의했다. 새로 채용하는 형식이다. 이로써 9년 만에 해고자 문제가 마무리됐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문성현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의 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최종식 쌍용차 사장,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 홍봉석 쌍용차노조위원장과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쌍용차는 복수노조(2개) 체제다.
김득중 쌍용자동차지부장(왼쪽부터),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홍봉석 쌍용자동차노조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 합의안 발표 기자회견'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쌍용차 노사는 내년 상반기까지 남아있는 해고자 119명을 모두 복직시키기로 합의하고 9년을 끌어온 쌍용차 사태의 마침표를 찍었다. [뉴스1]

김득중 쌍용자동차지부장(왼쪽부터),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홍봉석 쌍용자동차노조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 합의안 발표 기자회견'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쌍용차 노사는 내년 상반기까지 남아있는 해고자 119명을 모두 복직시키기로 합의하고 9년을 끌어온 쌍용차 사태의 마침표를 찍었다. [뉴스1]

 
쌍용차 2개 노조와 사측은 이날 발표한 합의서를 통해 "복직 대상 해고자를 2018년 말까지 60% 채용하고, 나머지 해고자를 2019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한다"고 밝혔다. 복직이 아니라 새로 채용하는 형식으로 직장에 복귀시킨다는 얘기다. 대상자는 119명이다.
 
복직은 일하지 않은 기간 동안 고용관계가 유지된 것으로 본다. 따라서 다시 직장에 복귀하면 경력을 인정받고, 일하지 않은 기간의 복지 등 근로관계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그러나 채용은 회사의 새 인사관리 규정에 따라 신입직원이 되는 것이어서 일하지 않은 기간의 근로자 권리문제가 사라진다.
 
쌍용차 노사는 다만 전원 복귀에 따른 경영상 부담이나 복귀자의 숙련도 등을 감안해 내년 상반기 중에 부서배치를 못 받은 근로자에 대해서는 내년 7월 1일부터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한 뒤 내년 말까지 부서를 배치하기로 합의했다. 휴직 기간에는 교육과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이 합의를 받아들이면서 집회와 농성을 중단하고, 민형사상 이의를 제기하지 않기로 약속했다.
 
문성현 위원장은 "복직 대신 채용형식을 택한 것이나 무급휴직을 노조가 받아들이고, 회사가 이들에게 교육훈련을 실시하는 방식 등을 보면 이번 쌍용차의 합의는 노사가 서로 양보해서 복직문제를 해결했다고 볼 수 있다"며 "노사 양측의 절실함이 통한 것 같다"고 말했다.

 
쌍용차 구조조정은 2009년 단행됐다. 2000명이 넘는 직원이 정리해고와 희망퇴직, 무급휴직 형식으로 회사를 떠났다. 쌍용차는 이후 해외 업체에 매각하려 했으나 선뜻 나서는 기업이 없어 폐업 위기에 몰리기도 했다. 해외 시장에 회사를 매물로 내놓은 지 1년여 만에 인도의 마힌드라 그룹이 사들였다.

 
마힌드라 그룹이 인수한 뒤 쌍용차는 경영상 기지개를 켜기 시작했다. 일감이 생기면서 2013년 4월 455명의 무급휴직자를 복직시켰다. 2015년 1월에는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이 "흑자로 전환되면 해고자를 순차적으로 복직시키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후 조금씩 복직자가 늘어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월 10일(현지시간) 마힌드라 회장에게 "해고자 복직문제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었다.
 
김기찬 고용노동선임기자 wolsu@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기찬 김기찬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