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박원순 “집은 ‘사는 것’ 아닌 ‘사는 곳’…9·13 부동산대책 지지”

중앙일보 2018.09.14 01:01
박원순 서울시장과 부인 강난희 여사.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과 부인 강난희 여사.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초고가·다주택자의 종합부동산세율 인상 등을 골자로 하는 9·13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부동산 시장이 안정화될 것을 기대한다”며 지지를 보냈다.  
 
박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는 예전부터 서울의 집값 상승을 잡기 위한 방안으로 보유세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말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집은 ‘사는 것’이 아닌 ‘사는 곳’”이라며 “이 같은 집에 대한 패러다임이 확립될 수 있도록 정책적 유도를 해 나가는 게 정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책으로만 끝낼 것이 아니다”며 “부동산 시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투기로 인한 불로소득이 아닌 중산층과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서라면 추가적인 정책수단도 마다치 않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앞으로 서울시는 주택공급 확대 정책과 관련해 분명한 원칙을 가지고 정부와 협력해 나가겠다”며 “특히 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의 지속적인 보급을 통해 집 걱정 없는 서울의 미래를 만들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