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하반기 스마트폰 대전 시작… 6.5인치 '괴물' 아이폰XS맥스 공개

중앙일보 2018.09.13 16:22
애플이 스마트폰 사상 가장 비쌌던 지난해‘아이폰X’의 기록을 뛰어넘는 최고가 폰(아이폰XS맥스)을 내놨다. 아이폰XS맥스는 크기도 사상 최대다. 애플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XS, XS맥스, XR 등 올 신제품 아이폰XS시리즈 3종을 공개했다.
애플 필 쉴러 부사장이 1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잡스 시어터에서 열린 아이폰XS시리즈 공개 행사에서 아이폰XS시리즈 가격을 설명하고 있다. [쿠퍼티노 AP=연합뉴스]

애플 필 쉴러 부사장이 1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잡스 시어터에서 열린 아이폰XS시리즈 공개 행사에서 아이폰XS시리즈 가격을 설명하고 있다. [쿠퍼티노 AP=연합뉴스]

그중 가장 고스펙인 아이폰XS맥스는 6.5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지난달 출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9의 6.4인치보다 더 크다. 아이폰이 노트 시리즈보다 화면이 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XS맥스 가격은 아이폰X의 999달러를 훌쩍 뛰어넘는 1099달러부터 시작한다. 애플은 이번 XS시리즈에 저장용량 512GB를 처음으로 채택했다. 512GB XS맥스 가격은 1499달러에 달한다. 아이폰 사상 최고가다.
 
배터리 용량도 ‘역대급’이다. 아이폰XS맥스는 아이폰X보다 1시간 30분이 더 간다는 것이 애플 측의 설명이다.  
 필 쉴러 애플 부사장이 12일 발표회에서 신형 아이폰XS시리즈의 카메라와 이미지 처리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쿠퍼티노 AP=연합뉴스]

필 쉴러 애플 부사장이 12일 발표회에서 신형 아이폰XS시리즈의 카메라와 이미지 처리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쿠퍼티노 AP=연합뉴스]

지난해 아이폰X와 함께 출시된 아이폰8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아이폰 단골들을 잡기 위한 대안은 보급형 모델인 아이폰XS와 XR다. XS는 가장 싼 모델이 999달러부터, XR은 가장 싼 모델이 749달러부터 시작된다. XR은 LCD 디스플레이와 싱글렌즈 카메라를 쓰면서 가격을 낮췄는데, 동시에 페이스ID와 빠른 구동 속도 등 아이폰X의 장점도 차용했다.
 
새 아이폰XS 시리즈는 홈 버튼을 없앤 점, 노치(스마트폰 상단에 홈처럼 파인 부분) 디자인을 고수한 점, 얼굴만으로 폰을 구동할 수 있는 페이스ID(안면인식) 등은 아이폰X의 특징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구동 속도와 카메라 기능 등은 아이폰X 때보다 더 빨라지고 좋아졌다. A12 바이오닉칩은 아이폰X에 사용된 A11 칩보다 15% 빠르다는 것이 애플의 설명이다. 2m 깊이 물 안에서 30분간 방수를 유지할 수 있는 IP68 수준 방수 기능도 갖췄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발표에서 “우리가 여태껏 창조한 것 중 가장 진화한 아이폰”이라고 말했다.  
 필 쉴러 애플 부사장이 12일 발표회에서 신형 아이폰XS시리즈의 카메라와 이미지 처리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쿠퍼티노 AP=연합뉴스]

필 쉴러 애플 부사장이 12일 발표회에서 신형 아이폰XS시리즈의 카메라와 이미지 처리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쿠퍼티노 AP=연합뉴스]

CNBC는 “듀얼 카메라와 더 깊고 선명한 사진 화질을 보장하는 센서 등을 갖춰 소비자가 사진을 찍어보면 아이폰X과 차이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페이스 ID 기능도 아이폰X 때보다 약 두배 빨라졌다.
 
애플은 또한 이날 미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심전도 기능을 갖춘 애플 와치도 함께 선보였다.  
 
최고 스펙 아이폰XS 맥스는 여러모로 갤럭시노트9를 의식한 티가 난다. 블룸버그 통신은 13일 “비교해보면 두 폰이 다른 점보다는 비슷한 점이 오히려 많다”고 분석했다. 일단 무게는 노트9이 201g로 208g인 맥스보다 약간 가볍다. 하지만 두께는 아이폰XS맥스가 13% 더 얇다. 갤노트9가 S펜을 장착하느라 약간 두꺼워졌기 때문이다.
제프 윌리엄스 애플 최고운영책임자(COO)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심전도 측정 기능을 갖춘 새로운 애플 와치 시리즈4를 12일(현지 시간) 소개하고 있다. [쿠퍼티노=AP 연합뉴스]

제프 윌리엄스 애플 최고운영책임자(COO)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심전도 측정 기능을 갖춘 새로운 애플 와치 시리즈4를 12일(현지 시간) 소개하고 있다. [쿠퍼티노=AP 연합뉴스]

CNBC는 아이폰8 가장 저가 모델을 사려면 2년 전 649달러였는데 이번엔 749달러에서 시작한다고 전했다. 불과 2년 만에 최저가 모델이 100달러가 올랐다는 것이다. CNBC측은 “새 모델을 더 비싸게 팔아도 소비자들이 산다는 사실을 지난해 출시한 아이폰X에서 확인한 결과”라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가장 최근 분기 애플의 아이폰 판매 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지 않았는데 매출이 20% 늘어난 것은 아이폰 가격이 그만큼 비싸졌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2일(현지 시간) 아이폰XS 신제품과 애플 와치 4시리즈 신제품을 공개한 뒤 설명하고 있다. [쿠퍼티노=AFP 연합뉴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2일(현지 시간) 아이폰XS 신제품과 애플 와치 4시리즈 신제품을 공개한 뒤 설명하고 있다. [쿠퍼티노=AFP 연합뉴스]

새 아이폰XS시리즈는 1차 출시국에 오는 21일 판매가 시작된다. 1차 출시국에서 한국은 제외됐다. 국내에선 다음달 말 출시가 유력하다. 애플이 그간 국내 시장에서 환율 환산 가격보다 최대 20만원씩 가격을 높게 책정해 온 점을 고려하면, 최고스펙 XS맥스 512GB 국내 판매가는 200만원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는 “케이블로 모니터와 연결하거나, 블루투스로 마우스와 키보드를 붙여 데스크톱처럼 사용하기엔 갤노트9이 우위를 지니고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퍼포먼스, 카메라, 애플리케이션 생태계 등 종합적인 성능을 따져봤을 때 일반 소비자들이 어느 쪽이 더 우월하다고 평가하긴 매우 힘들 것”이라고 전했다.  
 제프 윌리엄스 애플 최고운영책임자(COO)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심전도 측정 기능을 갖춘 새로운 애플 와치 시리즈4를 12일(현지 시간) 소개하고 있다. [쿠퍼티노=AP 연합뉴스]

제프 윌리엄스 애플 최고운영책임자(COO)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심전도 측정 기능을 갖춘 새로운 애플 와치 시리즈4를 12일(현지 시간) 소개하고 있다. [쿠퍼티노=AP 연합뉴스]

다음달 말 또는 11월초에 LG전자의 차기 전략 스마트폰 V40 씽큐까지 출시되면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이날 `LG V40 씽큐`를 다음달 4일 오전10시에 공개한다는 내용의 초청장을 발송했다. 다음달 3일(현지 시간) 오후 5시 미국 뉴욕에서는 글로벌 공개행사가 열린다.    
최지영 기자 choi.ji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