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 포럼] 문재인과 이해찬

중앙일보 2018.09.11 00:33 종합 27면 지면보기
신용호 정치국제에디터

신용호 정치국제에디터

1995년 가을이었다. 이해찬(민주당 대표)이 43세일 때다. 그는 조순 서울시장 후보 캠프의 본부장을 맡아 선거에서 이겼다. 당초 본부장엔 당 부총재급이 거론됐지만 소장파였던 그가 전격 발탁됐다. 그러곤 정무부시장이 됐다. 그때 그를 봤다. 나는 서울시청 출입기자였다. 그는 가끔 시정을 설명하러 기자실을 찾았다. 어쩌다 기자들과 바둑도 뒀다. 지금 생각하면 그는 참 젊었다. 정책 설명을 쉽게 잘했다. 참신했다. 깐깐한 면모가 없지 않았으나 기자들에게 친절하려 했다. 시간이 한참 지나 그가 가끔 ‘버럭’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당시 생각이 나곤 했다.
 

이해찬, 취임초 노련미로 여당 존재감 드러내
문 대통령과 총선까지 변수 많은 동거 시작

그를 다시 본 건 2003년 열린우리당 창당 기획단장이었을 때다. 그 무렵 새천년민주당에서 탈당한 신주류 인사들이 신당을 차렸다. 김근태·정동영·임종석 등 47명 남짓이었다. 김부겸이 한나라당(자유한국당의 전신)에서 이때 합류한다. 노무현 대통령이 탄핵당해 이른바 ‘탄핵 바람’으로 2004년 총선에서 152석을 얻는다. 창당부터 이해찬의 역할이 컸다. 전략적이고 노련했다. 그때 나이 51세, 4선 의원이었다.
 
그랬던 그가 ‘버럭·호통 총리’란 별명을 얻는 덴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았다. 총선 승리(2004년 4월) 후 두 달만에 국무총리가 되면서였다. 총리직을 맡으며 피아 구분이 강한 듯한 모습을 보였고 보수 야당과 싸우는 걸 두려워하지 않았다. 2004년 10월 대정부 질문에서 ‘한나라당 차떼기당’, ‘보수 언론은 반역자’라고 직격탄을 날린 일이 대표적이다. 당시 노사모 사이트에는 “역사상 최고의 총리가 될 수 있을 것 같다”는 글이 올랐다.
 
그런 변화의 인상이 강인했던 이해찬이 다시 돌아왔다. 여당 대표로서의 귀환이다. 사실 그는 처음부터 당 대표 생각이 있었던 건 아니었다. 명예로운 퇴진을 원했다. 국회의장을 맡는 것으로 그리하고 싶었으나 그 자리는 문희상에게 갔다. 전당대회에선 김부겸을 밀려했지만 못 나온다니 거기서 새 길을 찾은 거다.
 
[일러스트=김회룡 aseokim@joongang.co.kr]

[일러스트=김회룡 aseokim@joongang.co.kr]

보름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그는 여당 대표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찬반 양론이 뜨거운 의제에도 거침없이 메시지를 던지고 어려운 부동산 문제를 두고도 색깔을 냈다. 총리 시절 ‘버럭’하는 모습은 아직 안 보인다. 이제 관심은 그가 문 대통령과 앞으로 얼마나 조화로운 모습을 연출할까다. 전당대회에서 “대통령에게 부담만 드릴 것”(김진표 후보)이란 비난을 들은 그다.
 
당초 청와대 일각에선 그가 당 대표로 나서는 걸 껄끄러워하는 기류가 없지 않았다. 문 대통령이 비서실장일 때 총리를 지낸 이력만으로도 부담스러울 수 있었다. 실제 지난 8월 초에는 한 인터넷 팟캐스트에서 “총리를 할 때 문 대통령이 비서실장을 했다. 당·정·청 협의회에서 문 실장이 얘기를 많이 했다”고 말해 ‘대통령 하대’ 논란이 일었다. 뉘앙스로 보면 하대는 아니라도 ‘존경’의 느낌이 덜하긴 하다.
 
2016년 문 대통령이 영입한 김종인 비대위원장 시절, 공천에서 탈락해 감정이 상한 적도 있다. 그와 가까운 민주당 핵심 인사는 “미리 공천을 안 준다고 얘기라도 했으면 명예로운 은퇴의 길을 준비라도 했을 텐데 전화 한 통 없이 공천에서 배제하니 그 상황에 열을 받아 세종시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것”이라고 했다. 이해찬은 그때 당선돼 민주당으로 복당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에 대해 아직도 감정이 껄끄러울 것 같진 않다. 그는 자서전에서 “심리학에서 나 같은 유형을 과업 중심의 인간으로 분류한다. 어떤 상황이 닥치면 ‘이 상황에서 객관적으로 무슨 일이 필요한가’하는 틀로 상황을 바라본다”고 했다. 그래서 그의 취임 일성으로 나온 게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다. ‘총선 불출마’ 카드도 던졌고 당 대표를 ‘마지막 소임’이라 했다. 흔히 의심할 수 있는 차기 욕심도 없다는 주장이다.
 
문 대통령도 ‘실세 총리’를 경험한 그가 당을 제대로 짊어져 준다면 국정 운영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게 분명하다. 이해찬의 목소리가 아니라 ‘문재인 서포터’로서 목소리를 낸다면 말이다.
 
다만 그들의 마음이 그럴지라도 변수는 상황을 흔든다. 국정이 잘 돌아가면 당·청 간 이견은 드물다. 대통령 지지율이 높으니 어지간한 이견은 서로 덮고 간다. 요즘은 덮고 가는 국면이다. 하지만 지지율이 낮아지면 상황이 다르다. 사사건건 당에서 목소리를 낼 수 있다. 다가오는 총선은 큰 변수가 될 수 있다. 20개월이 채 남지 않았다. 의원들은 총선에 목숨을 건다. 더구나 이번 총선 승리는 정권 재창출의 밑거름이다. 이해찬은 그 총선 공천권을 쥐고 지휘해야 한다. 그때 청와대가 총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하면 여당이 목소리를 키울 수 있다. 지지율이 떨어지면 대통령도 공격하는 게 여당의 생리다. 문재인과 이해찬, 두 사람의 ‘가변적 동거’는 이제 시작이다.
 
신용호 정치국제에디터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