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진태, 김성태 향해 “총선까지 말아먹어야 직성 풀리나”

중앙일보 2018.09.10 14:22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와 같은 당 김진태 의원. [뉴스1]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와 같은 당 김진태 의원. [뉴스1]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당내에서 또 저격당했다. 나경원 의원이 강서 특수학교 건립 합의를 두고 ‘나쁜 합의’라고 비판한 데 이어 김진태 의원은 김 원내대표의 ‘태극기’ 발언을 두고 “훈수는 사양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성태 원내대표가 태극기를 극우 보수라는 취지로 말했다”며 “태극기 집회 한 번도 나와보지 않은 분에게 훈수는 사양하겠다”고 적었다.  
 
그는 “그래서 태극기 집회 멀리했는데 대선, 지선 그 모양이었나”라며 “다음 총선까지 말아먹어야 직성이 풀리겠나. 동냥은 못 줄망정 쪽박은 깨지 말기 바란다”고 공격적으로 말했다.  
 
이는 김 원내대표가 10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당이 ‘태극기 보수’의 틀 안에 갇히면 우리 영역을 여당에 줘버리는 꼴이 된다. 보수 전체가 수구‧냉전‧반공‧박근혜로 몰아가는 ‘극우 보수 프레임’에 갇혀 있다”며 “이런 프레임에 갇히면 우리는 만년 야당으로 가게 된다”고 말한 것을 두고 한 발언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지난 7월에도 자신의 국회 소속 상임위원회가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정무위원회로 변경된 것과 관련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래서 정을 줄래야 줄 수가 없다”고 비판한 바 있다.  
 
앞서 나 의원은 지난 5일 김 원내대표가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과 강서 특수학교 건립에 합의한 것을 두고 “특수학교는 정치적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나쁜 합의”라고 비판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8일 “비록 우리 당이긴 하지만 철딱서니 없는 어떤 분이 ‘좋은 선례’니 ‘나쁜 선례’니 입방을 찧어댄다”며 “뭘 좀 알고나 이야기하라고 면박을 주고 싶지만, 이것도 다 지역 정치인의 숙명으로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맞섰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