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야,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남북정상회담 이후 논의

중앙일보 2018.09.10 12:42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4월 27일 판문점 평화의집 앞마당에서 남북공동선언인 ‘판문점선언’을 발표했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4월 27일 판문점 평화의집 앞마당에서 남북공동선언인 ‘판문점선언’을 발표했다. [중앙포토]

여야가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문제를 18일부터 시작되는 남북정상회담 이후 논의하기로 뜻을 모았다. 청와대는 11일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여야가 이같이 합의했다고 회동 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홍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비준동의안을) 국회로 보내오면 충분히 논의하고 남북정상회담이 끝난 이후에 결과를 보면서 우리가 더 논의하기로 했다”며 “3차 회담을 앞두고 있고 어려운 상황에서 정쟁화하지 말자는 뜻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평양을 방문해 남북정상회담을 하시는데 비준된 동의안을 가져가면 훨씬 더 신뢰 있는 남북회담이 될 수 있다”며 “이번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전날 “북한의 비핵화 약속 이행도 없이 국민에게 엄청난 재정 부담만 지우는 판문점선언비준동의 밀어붙이기를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못 박은 바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위원들과 국회의원 전원이 참석하는 긴급 연석회의를 열고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국회 제출에 관한 당내 의견 수렴에 나섰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