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니스 유망주 구연우, 효고 국제주니어대회 2관왕

중앙일보 2018.09.09 19:57
한국 여자 테니스 유망주 구연우(15·중앙여중)가 국제테니스연맹(ITF) 효고 국제주니어대회(4급) 2관왕에 올랐다.
 
구연우의 일본 효고 국제 주니어 테니스대회 단식 결승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사진 스포티즌]

구연우의 일본 효고 국제 주니어 테니스대회 단식 결승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사진 스포티즌]

구연우는 9일 일본 효고현 미키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여자단식 결승에서 정보영(15·복주여중)을 2-0(6-4 6-3)으로 이겼다. 복식에서는 단식 결승 상대 정보영과 짝을 이뤄 둥나-리쭝위(이상 중국) 조를 2-0(6-2 6-4)으로 꺾고 우승해 2관왕을 달성했다. 15살의 나이로 키가 이미 
 
신장이 1m70㎝인 구연우는 남다른 신체조건을 갖추고 있다. 아울러 공격적인 플레이를 구사해 발전 가능성이 큰 선수다. 구연우는 "지난주에는 감기몸살로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어느 정도 몸 상태가 회복하면서 자신감이 생겨 2관왕에 오를 수 있었다"며 "올해 남은 대회에서 랭킹을 올려 2019년 1월 호주오픈 주니어 본선에 나가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현재 구연우의 세계 주니어 랭킹은 526위다. 
구연우가 일본 효고 국제 주니어 테니스대회에서 단식 우승을 차지하고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했다. [사진 스포티즌]

구연우가 일본 효고 국제 주니어 테니스대회에서 단식 우승을 차지하고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했다. [사진 스포티즌]

 
ITF 주니어 대회는 4대 메이저 대회와 1년에 5차례 열리는 A등급 대회, 이후 1∼5등급으로 나뉘며 이번에 구연우가 우승한 효고 대회는 4등급으로 높은 등급의 대회는 아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