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메르스, 과하다 싶을 정도의 선제적 대처 필요”

중앙일보 2018.09.09 15:53
9일 오후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메르스 긴급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메르스 긴급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9일 국내에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선제적으로 약간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미리 대처를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메르스 긴급관계부처 장관회의에서 “지금 초기대응을 잘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또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우리는 2015년에 메르스를 이미 겪어서 의료진이나 정부 당국이나 국민들 모두 큰 트라우마처럼 그때의 기억을 간직하고 있다”며 “38명이나 되는 사망자를 냈다는 결과 못지않게 그 과정 또한 많은 아픈 경험으로 우리에게 남아있다”고 했다.
 
이어 “대응은 더뎌서 국민들 분통을 야기했고, 환자가 다녀갔거나 입원한 병원도 공개하지 않을 정도로 불투명하게 관리해서 국민들의 걱정을 증폭시켰다”며 “그때의 실패를 반면교사로 삼아 초동 대응을 제대로 하고, 모든 일을 신속하고 투명하게 해서 피해자가 한 분도 나오지 않고, 국민께서 걱정을 덜 하도록 최선을 다해야겠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초기대응은 비교적 잘 되고 있다고 판단한다”면서도 “그러나 혹시 우리가 놓치고 있는 일이 있을지도 모른다. 더욱더 세밀하게 점검하고 지금 격리된 22분과 그 가족들, 우리가 모르는 22분과 접촉했던 분들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했다.  
 
이 총리는 또 “흔히 당국은 날마다 기자회견을 하면 모든 것이 되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다”면서 “메르스에 대해서는 많은 국민께서 필요 이상이라고 할 만큼의 불안감을 갖고 있기 때문에 많은 억측과 또는 과장된 걱정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모든 상황에 대비한 설명을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해줘야 한다”며 “당국의 홈페이지든, 온라인을 통해서든 (설명) 해달라. 그래야만 국민들이 덜 불안해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2015년의 경험으로 우리는 권역별로 음압 병실을 확보했고, 많은 의료진도 메르스에 대처하는 노하우를 갖게 됐다”며 “이번에야말로 우리가 메르스에 대한 불명예스러운 세계적인 평가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있는 그러한 일들을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달 초 쿠웨이트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거쳐 입국한 60대 남성에 대한 검사 결과 메르스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국내에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것은 2015년 5월 이후 3년여만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기존 ‘관심’ 단계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하고, 메르스 확진자와 2m 이내에 접촉한 밀접접촉자 20명에 대해 자택격리를 진행하는 등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