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난길 헤어진 아버지… 68년 뒤 아들·손자 생일날 돌아온 사연

중앙일보 2018.09.06 23:48
발굴당시 고(故) 김정권 이등중사의 유해 모습(오른쪽) (왼쪽사진은 아버지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의 한 장면,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중앙포토]

발굴당시 고(故) 김정권 이등중사의 유해 모습(오른쪽) (왼쪽사진은 아버지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의 한 장면,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중앙포토]

6·25전쟁 발발 직후 군에 입대했던 아버지가 68년 만에 돌아왔다.
 
23세의 건장한 아버지는 유골이 되어 가족과 만났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6일 오후 경남 통영에서 열린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에서 6·25전쟁 때 전사한 고 김정권 이등 중사(1928년생)의 유해와 유품을 가족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김 이등중사의 유해는 지난해 10월24일 경기도 파주시 박달산의 무명 170고지에서 발굴됐다.  
 
이후 정밀감식과 전사자 유가족의 유전자(DNA) 데이터 비교 분석을 통해 지난 7월 신원이 확인됐다.  
 
1928년 경북 의성군에서 태어난 김 이등중사는 1946년 아내 이명희씨(89)와 결혼했다.
 
부부는 1950년 7월 아들 김형진씨(69)를 낳았지만, 8월 말 피난길에서 김 이등중사가 군에 입대하며 생이별해야 했다. 
 
태어난 지 백일도 안 된 아들을 두고 전쟁터로 향한 김 이등중사는 낙동강 방어전 전투와 평양 탈환 작전에 참여한 뒤 평안북도 운산지역까지 진출했다.
 
그러나 1951년 4월 25일부터 27일까지 임진강과 서울 서북방 지역 방어를 위해 펼쳤던 델타방어선 전투에서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 이등중사가 68년 만에 가족을 찾은 날은 아들 김씨와 손자의 생일이었다. 
 
아들 김씨는 "DNA 확인 결과 부자 관계로 확인된다는 통보를 받은 날짜가 7월 5일이었는데, 이날은 내 생일이자 아들의 생일이었다"며 "아버지는 신기하게도 아들과 손자의 생일에 돌아오셨다. 기적 같은 귀환이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 이등중사의 아내 역시 "이제라도 돌아와 줘서 고맙다"며 참아왔던 눈물을 흘렸다.
 
신원이 확인된 김 이등중사의 유해는 유가족과 협의를 거쳐 추후 국립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한편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6·25 전쟁 때 미수습된 유해 13만3000여 구 가운데 현재 1만 여구의 유해가 발굴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129구만 신원이 확인됐는데, 나머지 유해의 신원확인을 위해 유가족의 DNA시료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내년 유가족 DNA확보 인력을 지금의 4배로 늘리고, 보건소, 군병원,예비군동대 등에서 간단하게 DNA시료를 채취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