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훈식 “소득주도성장 포기하면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다를 것 없어”

중앙일보 2018.09.06 23:00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으로 임명된 강훈식 의원이 “지지율 하락에 마음이 편하지 않다”면서도 소득주도성장을 포기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강 의원은 6일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정면승부’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당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 “마음이 편하지 않다. 지지율 상관없다고 말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실제로 수출이 늘고, 재정도 탄탄하게 나타나고, 지표는 호황이지만 국민이 느끼는 체감 경기가 많이 어렵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생각하고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도 “지표가 좋은데 이를 느끼지 못하는 것은 바꿔 말하면 아직 양극화가 심화하여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런 면에서 분배를 통해 서민과 중산층을 키우는 소득주도성장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조금 어렵더라도 국민 여러분이 믿어주시고 힘을 조금 보태주셨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강 의원은 “만약 소득주도성장을 놓는다면 과거 이명박, 박근혜 정부와 달라질 게 없을 정도로 분배를 만들어낼 공간이 아쉽다”며 “도와주십사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또 ‘야당이 계속 소득주도성장이 실패했다고 얘기한다. 책임지라고 하고 있는데, 관련 입법을 통과시키기 위해 야당을 어떻게 설득할 것이냐’는 질문에 “지금 국민이 경제적으로 너무 어렵다는 것을 누구나 느끼고 있기 때문에 야당 또한 이를 듣고 있을 것”이라며 “같이 논의하다 보면 좁혀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60여개 쟁점 법안을 이번 정기 국회에서 통과시키려고 노력할 텐데 야당과 최대한 협조하고 조율해나가면서 문제를 풀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