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억이 안 나서 피해자에 더 미안하다”는 이서원

중앙일보 2018.09.06 22:25
배우 이서원. [연합뉴스]

배우 이서원. [연합뉴스]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그의 친구를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이서원이 두 번째 재판에서도 피해자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하면서도 “기억이 안 난다”는 기존 주장을 이어갔다.
 
6일 서울동부지법 형사9단독 정혜원 판사는 강제 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서원에 대한 두 번째 공판을 진행했다.  
 
이서원은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진술서를 토대로 ‘이렇게 됐다’는 이야기를 봤다”며 “증인 신문을 토대로 기억이 살아나면 좋겠는데, 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서원은 ‘기소된 내용에 대해 전혀 기억이 나질 않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A씨가 저를 만나러 마중 나왔고, 맥주를 사줬고, 함께 마셨다. 맥주가 떨어져서 ‘더 마실 거냐. 담금주가 있다. 마실래?’라고 묻길래 ‘좋다’고 했다. 제 기억으로 담금주를 한 잔 마시고 기억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사건 이후 A씨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는 이서원은 “대화를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지인을 통해 사과의 말을 전하고 싶어서 많이 얘기했지만 들었을지 모르겠다”며 “기억이 안 나서 더 미안하다고 전하고 싶다. 워낙 너무 친한 누나였다”고 말했다.  
 
이서원은 지난 7월 1차 공판에 참석할 당시에도 “이상하게 그날 유독 기억이 아예 나지 않는다”며 “일단 정말 죄송하다는 마음”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서원 측 변호인은 ‘지난 재판과 입장이 같냐’는 질문에 “그렇다. 기록을 보면 볼수록 오해가 크다”며 “이서원이 다소 억울하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이서원은 지난 4월 8일 여성연예인 A씨의 집에서 A씨에게 입을 맞추는 등 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서원은 A씨가 친구 B씨를 부른 다음 이들이 남성 지인을 부르려 하자 주방 흉기를 B씨 목에 들이대며 협박한 혐의(특수협박)도 받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