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내식 대란’ 수습 완료…김수천 아시아나 사장, 사의 표명

중앙일보 2018.09.06 20:34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 [아시아나 항공]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 [아시아나 항공]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김 사장은 최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게 사의를 표했다. 
 
임기를 1년 6개월 남긴 김 사장의 사임 여부는 이르면 오는 7일 결정될 예정이다. 
 
김 사장은 재무구조 개선에서 성과가 나왔고, 최근 논란이 된 기내식 문제도 수습되자 자신의 소임을 다했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7월 '기내식 대란'이 불거진 바 있다.   
 
약 2달간의 수습 끝에 오는 12일부터 대형 기내식 업체인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기로 하며 논란은 일단락됐다. 
 
아울러 아시아나항공의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1조6429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편 김 사장은 1988년 판매관리·국제선판매 담당으로 아시아나항공에 입사했다. 
 
이후 2008년~2013년 에어부산 사장을 역임하고 2014년부터 아시아나 사장직을 맡아왔다.  
 
김 사장의 후임으로는 한창수 아시아나 IDT회장 등이 거론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아직 공식적으로 전해진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