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안게임서 은메달로 아쉬워하던 이아름, 음주운전 적발

중앙일보 2018.09.06 20:00
지난달 2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여자 57㎏급 시상식에서 이아름이 은메달을 걸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여자 57㎏급 시상식에서 이아름이 은메달을 걸고 있다. [연합뉴스]

2018아시안게임 태권도 은메달리스트 이아름(26‧고양시청) 선수가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6일 경기 수원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아름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이날 검찰에 송치됐다.  
 
이아름은 지난달 28일 오전 1시 35분쯤 경기 수원시청 인근에서 면허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51%의 만취 상태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아름이 시청 인근에서 음주단속 중 적발됐으며 혼자 운전해 귀가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아름은 지난달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여자 57kg급 결승에서 루오종시(중국)에게 5-6으로 패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당시 이아름은 “목표했던 건 금메달인데 실패해서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다 끝난 것이 아니니 잘 준비해서 도쿄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하겠다”고 다짐한 바 있다.  
 
이아름은 앞서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금메달을 따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