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월엔 김정은 참석했는데···이번엔 특사5인끼리 만찬

중앙일보 2018.09.06 16:27
 대북 특사단은 5일 평양에 도착한 지 1시간 30분 만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100분 이상 면담했다. 그러나 지난 3월 1차 방북 때와 달리 김 위원장과의 오찬이나 만찬은 없었다. 
 

靑 김여정 불참 사유에 “공개할 성격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왼쪽)이 5일 북한 평양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인사한 뒤 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왼쪽)이 5일 북한 평양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인사한 뒤 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6일 “김 위원장과의 면담은 어제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12시 10분~20분 정도까지 진행이 됐다”며 “면담을 마친 뒤에 오찬은 고려호텔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 5명과 같이 했다”고 말했다.
5일 방북한 대북특사단 일행이 북한 유경호텔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일행과 오찬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5일 방북한 대북특사단 일행이 북한 유경호텔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일행과 오찬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이어 “오찬을 마친 뒤엔 남북 간에 정상회담을 위한 협의를 오후 3시부터 진행을 했다”며 “그게 길어지면서 북쪽에서 내놓은 저녁 식사를 우리 특사단 다섯분 끼리 하고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특사단 귀환 직전 “예정에 없던 만찬을 하는 것을 보면 분위기가 나쁘지 않은 것 같다”는 청와대 고위관계자 언급으로 기대감이 높아져 있던 상황이었지만 만찬에 결국 북측 배석자는 없었던 셈이다.
 
5일 방북한 대북특사단 일행이 북한 유경호텔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일행과 오찬후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5일 방북한 대북특사단 일행이 북한 유경호텔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일행과 오찬후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특사단이 김 위원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직접 전달한 점 등은 소기의 성과로 평가할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물론 북측 인사 없이 우리 특사단끼리 식사를 한 것은 1차 방북 때와 비교해 환대의 수준이 낮아졌다는 평가다. 당시에는 평양에 도착한 지 3시간 만에 김 위원장을 만나 4시간 넘게 접견과 만찬을 함께 했었다. 김 대변인은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협상이 길어지면서 (남북이) 같이 저녁을 먹진 않았는데 왔다 갔다 하면서 협상을 하며 식사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 면담 자리에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김 부부장은 지난 3월 특사단 방북 당시 김 위원장 접견 자리에 배석한데 이어 4·27 남북 정상회담과 6·12 북ㆍ미 정상회담에선 오빠인 김 위원장을 그림자 수행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 대변인은 “(김 부부장의 불참에 대해) 제가 들은 이야기가 있지만 굳이 공개할 성격은 아니다”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