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 결심공판에 총출동한 '대통령의 사람들'

중앙일보 2018.09.06 16:12
6일 열린 이명박(77) 전 대통령 결심공판에 MB정부의 ‘복심’들이 참석해 자리를 지켰다. 전 장관들과 청와대 실장은 물론 당시 국회의원들도 이 전 대통령의 최종진술을 듣기 위해 6일 중앙지법을 방문했다.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친이계 좌장으로 불리는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은 결심공판에서도 방청석을 지켰다. 이 상임고문은 첫 공판부터 수차례 방청석에 앉아 재판을 지켜봤다.
공성진(왼쪽 셋째) 전 국회의원 등 옛 친이계 인사들이 6일 열린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결심공판을 방청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을 찾았다. 김영민 기자

공성진(왼쪽 셋째) 전 국회의원 등 옛 친이계 인사들이 6일 열린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결심공판을 방청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을 찾았다. 김영민 기자

 
공성진 전 의원과 안경률 전 의원도 결심공판에 참석한 이 전 대통령의 모습을 보기 위해 법원을 찾았다. 공 전 의원은 MB 정부가출범한 2008년 당시 한나라당 최고위원에 당선됐다. 대표적인 친이계 의원 중 한 사람으로 분류됐던 안 전 의원은 같은 해에 한나라당 사무총장을 지냈다.
김효재(왼쪽 둘째)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비롯한 친이계 인사들이 6일 열린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결심공판을 방청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김영민 기자

김효재(왼쪽 둘째)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비롯한 친이계 인사들이 6일 열린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결심공판을 방청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김영민 기자

MB정권 당시 행정부에 있었던 인사들도 결심공판을 방청했다. 권재진 전 법무부 장관과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 정정길 전 대통령실 실장의 모습이 눈에 띄었다. 맹 전 장관과 정 전 실장은 이 전 대통령이 중앙지검에 처음 출석할 때 수행을 맡기도 했다.
 
검찰은 반헌법적 행위에 대한 엄중한 단죄가 필요하다는 이유를 들어 이 전 대통령에게 징역 20년에 벌금 150억원을 구형했다. 재판부에 111억여원을 추징해달라고도 했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