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합무역센터, 한 해 4천만명이 방문한다

중앙일보 2018.09.06 14:53
국내 최대의 복합 타운인 서울 삼성동 종합무역센터의 내방객이 한해 4천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88년 건립이후 30년간 한국무역 중심 허브 역할

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 30년 동안 한국무역의 중심 허브 역할을 해온 무역센터의 연간 내방객은 외국인 160만7천명을 포함 총 3,986만7천만 명으로 30년 전인 1998년의 3,266만3천명에 비해 22%가 증가했다. COEX에서 열리는 전시회에 참가하기 위한 내방객은 2017년 325만2천명으로 지난 2000년의 185만6천명에 비해 75.2%가 증가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한국종합무역센터는 무역협회와 국내ㆍ외 기업들이 입주해 있는 트레이드타워, 아셈타워 등 사무용 빌딩, 전시 및 컨벤션 시설인 COEX, 도심공항터미널, 호텔, 쇼핑시설, 스타필드코엑스몰을 비롯하여 다양한 비즈니스 및 편의시설이 들어서 있다”며 “한국종합무역센터는 88 서울올림픽 개막을 열흘 앞둔 1988년 9월 7일에 완공되었고 최근 파르나스타워 준공에 이르기까지 증축 과정을 거쳐 지금의 위용을 갖추었다”고 밝혔다.
 
무역협회는 30년 전 세계적인 규모로 건설된 COEX가 각국의 경쟁적인 전시컨벤션 시설의 확충에 따라 글로벌 전시회 개최 및 해외 바이어 유치에 차질이 빚어지는 것으로 보고 서울시가 추진하는 잠실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에 참여함으로써 글로벌 비즈니스 활성화와 MICE산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무역협회 최용민 경영관리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 더욱 치열해지는 글로벌 경쟁시대를 헤쳐 나갈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내년 초 COEX 2층에 250평 규모의 스타트업수출지원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라면서, “서울시가 추진하는 잠실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에 참여해 전시공간 확충에도 힘쓰겠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