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숙명여고 교사 3명 입건…쌍둥이 다닌 수학학원도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8.09.06 14:32
5일 서울 강남구 숙명여자고등학교를 압수수색한 경찰 수사관들이 압수물을 담은 상자를 들고 학교를 나서고 있다. 경찰은 이날 시험문제 유출 의혹과 관련 이 학교 교장실과 교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연합뉴스]

5일 서울 강남구 숙명여자고등학교를 압수수색한 경찰 수사관들이 압수물을 담은 상자를 들고 학교를 나서고 있다. 경찰은 이날 시험문제 유출 의혹과 관련 이 학교 교장실과 교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연합뉴스]

경찰이 숙명여고 시험문제 유출 의혹과 관련해 교사 3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쌍둥이 자매가 다녔다는 수학학원을 압수수색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서울 강남구 숙명여고에서 불거진 시험문제 유출 의혹과 관련해 전직 교장과 교감, 교무부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전 교무부장은 쌍둥이 자매의 아버지다. 경찰에 따르면 전 교무부장은 쌍둥이 자녀에게 시험 문제와 정답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함께 근무한 교장과 교감 등도 유출 과정에 연루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고 있다.  
 
5일 경찰은 숙명여고 교장실과 교무실, 전 교무부장의 주거지뿐 아니라 강남구 대치동의 한 수학학원도 압수수색했다.  
 
앞서 전 교무부장은 자녀의 성적 상승에 대해 수학 클리닉과 교정을 받아 성적이 올랐다고 항변했다.  
 
한편 전교 59등·121등을 하던 전 교무부장의 쌍둥이 자매가 2학년 1학기 문·이과 전교 1등으로 성적이 상승해 시험지 유출 의혹이 제기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