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아파트값 역대 최고 상승…8·27 대책 '약발' 안먹혀

중앙일보 2018.09.06 14:00
서울 강동구와 송파구 일대 아파트 밀집지역.

서울 강동구와 송파구 일대 아파트 밀집지역.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파죽지세다. 정부의 8·27 부동산 대책에도 역대 최고 수준으로 상승 폭을 키웠다.  
 

이번주 0.47% 올라 '또 최대 상승'
강동·과천·광명 1%대 급등
투기지역 지정 등 효과 못봐

6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47% 올랐다. 감정원이 시세 조사를 시작한 2012년 5월 이후 역대 최고 상승률이다. 지난주(0.45%)에 이어 한 주 만에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주 0.64% 올랐던 강동구가 이번 주 1.04% 급등했다. 서울 지하철 9호선 연장 등 교통 호재 영향이다. 송파(0.59%)·서초(0.58%)·강남(0.56%) 등 강남 3구도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투기지역으로 추가 지정된 동작(0.6%)·동대문(0.33%)·중구(0.34%)·종로구(0.29%) 오름폭은 전주와 비슷했다. 
 
상대적으로 잠잠했던 강북권 지역도 '갭(격차) 메우기'에 나선 모양새다. 도봉구(0.54%→0.56%), 성북구(0.38%→0.47%), 노원구(0.34%→0.42%) 등의 상승 폭이 전주보다 확대됐다. 
 
경기도에서는 과천시가 상승세를 이끌었다. 과천은 지난주(0.94%)에 이어 이번 주(1.38%)도 급등했다.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광명(1.05%)과 하남(0.44%)은 전주 못지않은 상승률을 보였다. 안양 동안구(0.32%)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지만, 전주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이번에 투기지역 요건을 부합하지 않아 투기과열지구로 남은 성남시 분당은 0.79% 뛰었다. 지난주(0.69%)보다 오름폭이 소폭 확대됐다.  
 
정부가 지난주 투기지역 지정 확대 등을 담은 8·27 대책을 내놓았지만, 시장 안정 효과는 발휘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부동산 전문가는 "시장에 풀린 유동성이 워낙 많아 세금·대출 등 수요 억제책만으로는 집값 상승세를 잡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