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잠 잘때 코 심하게 고는 남성, 탈모 위험 최대 7배 높다”

중앙일보 2018.09.06 13:36
[중앙포토]

[중앙포토]

 잠을 잘 때 코를 심하게 고는 수면무호흡증 남성의 탈모 위험이 그렇지 않은 경우와 비교해 최대 7배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고려대안산병원 수면장애센터 신철 교수 연구팀은 46~76세 남성 932명 중 탈모증으로 진단된 환자 224명과 그렇지 않은 708명의 수면무호흡과 가족력 등을 비교·분석해 이러한 결과를 확인했다고 6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탈모 가족력만 있는 남성은 일반인에 비해 탈모 위험이 4배 정도였다. 반면 탈모 가족력에 수면무호흡증까지 앓는 사람은 탈모 위험이 7배까지 올라갔다.
 
수면무호흡은 수면 중 호흡 정지가 발생하고 이 때문에 산소 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는 질환이다. 보통 심한 코골이 증상이 나타난다. 수면의 질이 떨어지기 때문에 만성피로, 무기력증 등을 동반한다. 치료하지 않고 장기간 방치하면 심뇌혈관 질환을 야기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수면무호흡증 환자가 양압기를 착용하고 자는 모습.

수면무호흡증 환자가 양압기를 착용하고 자는 모습.

 
연구팀은 "수면무호흡이나 남성 탈모증을 가진 사람은 철분의 이동을 담당하는 혈청 트랜스페린 포화도가 정상군에 비교해 낮다"며 "수면무호흡으로 인한 지속적이고 만성적인 저산소증이 모낭 세포의 정상적 분열에 필요한 산소와 영양 공급을 방해해 탈모를 촉진한 것으로 추정된다" 설명했다.
 
신 교수는 "간헐적으로 발생하는 무호흡 증상은 모낭 세포에 직접 필요한 산소공급뿐만 아니라 철분을 비롯한 영양 공급에도 영향을 미쳐 탈모증을 야기할 수 있다"며 "수면무호흡이 의심될 경우 조기에 진단하고 양압기 치료 등을 통해 무호흡을 개선해야 탈모를 비롯한 복합적인 질병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연구결과는 피부과학 분야 '국제피부과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Dermatology) 8월호에 게재됐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