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선 “14일 재출석하겠다” 경찰 “당황스러워” 이유는?

중앙일보 2018.09.06 11:29
김부선씨가 경기 분당경찰서에 14일 출석하겠다고 밝혔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김부선씨가 경기 분당경찰서에 14일 출석하겠다고 밝혔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김부선씨가 이달 10일 이전 재출석하겠다던 자신의 말을 번복하고 14일에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씨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당사자다. 
 
김씨는 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직 변호사 선임 못 했고 공익적인 일정이 있어 9월 14일 오후 2시 분당서로 갑니다. 경찰에 양해를 구하고 있습니다”라고 적었다.
 
앞서 김씨는 지난달 22일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에 홀로 출석해 30분 만에 조사를 거부하고 경찰서 밖으로 나와 수사에 혼선을 빚었다. 김씨는 이날 조사를 거부한 이유에 대해 “변호사 입회하에 고소장을 만들어 정식 진술하겠다”며 이달 10일을 넘기지 않겠다고 시한을 못 박았다. 이어 “이 지사가 어떻게, 어떤 방식으로 나올지 모르기 때문에 변호사를 선임하는 것이고 때마침 무료로 변호해 주겠다는 사람이 많아 변호사와 함께 대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씨가 이날 페이스북에 “아직 변호사 선임 못 했다”는 말을 남기면서 그가 일정을 바꾼 이유는 변호사 선임이 늦어지기 때문으로 보인다.
 
김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밝힌 내용을 최근 경찰에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그러나 이달 10일이라는 재출석 데드라인도 김씨가 일방적으로 정한 데 이어 일정 변경 또한 비슷한 방식으로 이뤄지자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10일 이전까지 오는 것으로 알고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일정을 바꾸겠다고 하고 아직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SNS에 올려 당황스럽다”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