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文정부, 마리 앙투아네트 같은 소리 그만해야”

중앙일보 2018.09.06 10:52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정부를 향해 ’마리 앙투아네트(뒷 배경)와 다를 게 없다“고 말했다. [중앙포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정부를 향해 ’마리 앙투아네트(뒷 배경)와 다를 게 없다“고 말했다. [중앙포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6일 “문재인정부는 야당의 비판을 비난만 할 것이 아니라 왜 국민의 원성이 하늘을 찌르게 됐는지 돌아봐야 한다.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되지 않느냐’는 철없는 마리 앙투아네트 같은 소리는 그만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일방통행식 국정 운영을 하는 문재인정부의 문제는 철없는 마리 앙투아네트와 다를 바가 하나도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자신도 강남에 살지만 모두 강남에 살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며 “강남과 비강남을 의도적으로 편 가르기를 하는 전형적 금수저 발상이면서 좌파적 발상”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날이 갈수록 심해져만 가는 유체이탈ㆍ자아분열 증상을 보면 왜 소득주도성장이 따로 노는지 이유를 알겠다”며 “장 실장이 꼭 청와대 정책실장을 해야 할 이유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책 담당자가 책임을 회피하고 유체이탈을 하려 해서는 결코 안 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정책이 민심을 이탈해서도 결코 안 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대북 특별사절단의 평양 방문과 관련해 “국정 운영의 실기를 뒤덮는 수단으로 국민에게 남북관계 장사를 할 것인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자신들만 모든 정보를 공유하고 독점하는 국정 운영 방식을 보면 김정은을 욕할 이유가 없다”며 “국정 운영 방식이 닮아도 너무 똑같이 닮았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