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사찰 연루' 기무사 간부, 원대복귀후 돌연 사망

중앙일보 2018.09.06 06:47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국군기무사령부 자료 사진입니다. [연합뉴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국군기무사령부 자료 사진입니다. [연합뉴스]

세월호 유가족 등 민간인 사찰 불법 행위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옛 군국기무사령부(기무사) 소속 전직 간부가 갑자기 사망해 군 당국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6일 국방부에 따르면 불법행위 관련자로 최근 육군으로 원대복귀한 뒤 보직대기 중이던 김모(45) 상사는 전날 오전 10시 30분쯤 자신이 입원한 병원에서 숨졌다.
 
김 상사는 지난 3일 숙소에서 쓰러진 상태로 발견돼 대전의 한 대학병원으로 응급 후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건강이 좋지 않았던 김 상사는 원대복귀를 앞두고 살이 10㎏ 정도 빠지는 등 스트레스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상사는 발견 당시 의식은 있었지만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나빠져 심정지가 온 것으로 전해진다.

 
김 상사는 기무사를 대체할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지원사)가 출범하면서 최근 육군으로 원대복귀했는데 대전 유성구 자운대에서 직무교육을 받고 있던 상태였다.
 
국방부는 김 상사가 교육 중 숨졌기 때문에 공무 중 사망에 따른 순직 처리가 가능한지 검토 중이다. 김 상사 측 유가족도 이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각 군에서 본인의 희망을 받아 최대한 공정하게 인사가 될 수 있도록 협조했다”며 “인사상 불이익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원대복귀 인원에 대해 개인보직과 직무교육, 주거문제 등에 대해 각 군과 협조해 최대한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