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국무부 ‘특사단 방북결과’ 질의에 “비핵화와 보조 맞춰야”

중앙일보 2018.09.06 05:53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 사절단 단장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5일 북한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 사절단 단장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5일 북한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5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단이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면담한 것과 관련,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 문제는 동일선상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특사단 방북 입장 질문에 “우리는 싱가포르 정상회담 기간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한 바 있다”며 “우리가 그렇게 한 것은 남북관계의 진전은 비핵화에 대한 진전과 보조를 맞춰 이뤄져야 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 당시 공동성명 3항을 통해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합의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밝힌 대로 남북관계 개선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 문제 해결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미 국무부는 최근 남북관계 현안 관련 질의에 같은 입장을 반복해왔다.
 
한편 특사단장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5일 오전 9시 방북, 김 위원장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특사단은 김 위원장과의 면담에서 9월 중 열릴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북 결과에 대한 브리핑은 6일 오전 10시로 예상되지만, 변동 가능성도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