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사단, 김정은 만나 문 대통령 친서 전달

중앙일보 2018.09.06 00:47 종합 1면 지면보기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5일 평양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북한 노동당 본청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났다. 특사단은 이날 오전 고려호텔에서 김영철 당 부위원장을 만난 뒤 노동당 청사로 이동했다. 지난 3월 5일 김 위원장과의 면담도 이곳에서 진행됐다. 정 의장이 접견실을 나서며 김 위원장과 귓속말을 나누고 있다. 이날 면담에 김여정 당 제1 부부장은 보이지 않았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5일 평양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북한 노동당 본청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났다. 특사단은 이날 오전 고려호텔에서 김영철 당 부위원장을 만난 뒤 노동당 청사로 이동했다. 지난 3월 5일 김 위원장과의 면담도 이곳에서 진행됐다. 정 의장이 접견실을 나서며 김 위원장과 귓속말을 나누고 있다. 이날 면담에 김여정 당 제1 부부장은 보이지 않았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파견한 대북 특사단이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특사단이 김 위원장과 만나 친서를 전달하고 의견을 나눴다”며 “방북 결과 브리핑은 6일 오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 친서엔 미국과 조율한 비핵화 중재안이 담겼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특사단이 이날 오전 9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뒤 고려호텔에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면담했다. 이어 특사단은 노동당 본청으로 이동해 김정은 위원장을 공식 접견하고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했다. 특사단은 김 위원장과 만난 자리에서 비핵화에 대한 북측의 전향적 조치를 요청하는 한편 이달 중·하순으로 예상되는 남북 정상회담 일정을 최종 조율했을 것으로 보인다.
 

공식 만찬 뒤 밤늦게 서울 도착
남북정상회담 일정 합의 가능성
청와대 “미국과 내용 즉각 공유”
방북 결과 오늘 오전 브리핑

특사단은 북측 인사들과 만찬을 한 뒤 귀환했다. 김 대변인은 만찬 참석자에 대한 정보가 없다고 했지만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예정돼 있지 않았던 만찬이었다”며 김 위원장이 직접 만찬에 참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만찬을 김 위원장이 주최했다면 ‘오전 공식 면담→남북 간 실무 의견 조율→만찬’ 과정을 거친 셈이 된다.
 
특사단은 이날 오후 8시40분 평양을 출발해 9시44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북한 체류 시간은 11시간40분가량이다. 만찬 시간은 3월 특사단 방북 때에 비해 절반가량인 두 시간여로 추정된다. 특사단은 귀환 직후 곧바로 청와대로 이동해 문 대통령에게 방북 결과를 보고했다.
 
관련기사
 
청와대는 방북 결과에 대해 극도로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그럼에도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고 예정에 없던 만찬이 성사된 것으로 봐서 분위기는 나쁘지 않은 것 같다”며 “특사단이 정상회담 일정 등 소기의 결과물을 가져올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핵심 관계자도 “서훈 국정원장 라인을 통해 대부분의 사안에 대한 의견 접근이 이뤄진 이후 특사단 방북을 추진한 것”이라며 “전날 한·미 정상 간 통화에서도 이미 의견을 최종 조율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청와대 주변에선 특사단이 남북 정상회담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 날짜를 확정하는 등 남북관계 진전을 위한 주요 일정에 합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통일경제특구 설치 등 남북 경제협력 진전 방안도 협의했을 가능성이 크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북한의 비핵화와 대북제재 해제에 대한 포괄적 합의를 도출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특히 비핵화를 전제로 대북제재 해제에 대한 공감대가 이뤄지면 9월 정상회담에서 경제협력 등으로 의제를 확장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당국자도 “1차 특사단 방북 때처럼 김 위원장이 2차 북·미 회담에 대한 개최 의지를 밝혔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방북 결과는 당연히 미국과도 즉각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