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들은 걱정하고, 딸은 질책하고…SKT 성차별 광고 논란

중앙일보 2018.09.04 23:56
SK텔레콤이 새로 내놓은 T플랜 요금제 홍보 광고 문구.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SK텔레콤이 새로 내놓은 T플랜 요금제 홍보 광고 문구.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아들, 어디 가서 데이터 굶지 마.”

“딸아, 너는 데이터 달라고 할 때만 전화하더라.”

 
국내 1위 통신사 SK텔레콤(SKT)이 새로 내놓은 T플랜 요금제 홍보 광고 문구다.  
 
가족끼리 스마트폰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는 특징을 강조하겠다며 부모의 말로 표현한 것인데, 아들은 걱정하고 딸의 행동은 질책하는 듯한 문구에 성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일 한 네티즌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해당 광고 문구 사진을 공유하며 “아들은 ‘혹여나 밥 굶을까 걱정되는 안쓰러운 존재’로, 딸은 ‘부모 등골 빼먹는 이기적인 존재’로 프레이밍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글쓴이는 “성차별적인 광고문구 때문에 SKT를 탈퇴한다”고 밝혔고, 해당 글은 수만 건 이상 공유됐다.  
 
논란이 커지자 SKT 측은 한겨레에 “자연스러운 가족의 풍경을 보여주려고 했는데 취지와 달리 오해를 받았다”며 “딸에 대한 광고 문구만 철회하기로 결정하고, 4일 오전부터는 철회됐는지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광고는 짧은 시간 강렬한 인상을 남길 수 있기에 더욱 조심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황경희 서울 YWCA 여성참여팀 간사는 “이런 광고를 통해 성차별적인 모습들이 계속 당연한 것으로 이해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