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테르테의 뜬금없는 사과…“오바마, 미안하다”

중앙일보 2018.09.04 23:36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왼쪽)과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오른쪽) [필스타 글로벌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중앙포토]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왼쪽)과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오른쪽) [필스타 글로벌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중앙포토]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2년 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에게 욕설을 퍼부었던 것에 사과했다. 
 
이스라엘을 방문 중인 두테르테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현지 교민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제 일반인이 된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에게 '그런 말을 해서 미안하다'고 말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필리핀의 마약과의 전쟁을 비판한 것을 이미 용서했으니 , 당신도 용서할 마음이 있으면 용서해달라"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2016년 9월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를 앞두고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을 향해 욕설을 했다. 
 
당시 한 기자가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이 필리핀의 마약 용의자 즉결 처형 문제를 제기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묻자 두테르테 대통령은 "개XX라고 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