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혼남녀 최악의 이별 통보 2위는 ‘문자’…1위는

중앙일보 2018.09.04 20:39
[중앙포토]

[중앙포토]

싱글남녀가 생각하는 최악의 이별 통보 방식은 무엇일까. 미혼남녀들은 최악의 이별 통보에 대해 아무 말 없이 잠수 타며 연락 두절을 하는 것을 1위로 꼽았다.
 
4일 매칭 전문 기업 이음소시어스의 결혼정보서비스 ‘맺음’이 싱글 남녀 1452명을 대상으로 ‘이별’에 관한 설문을 진행해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 싱글들이 생각하는 최악의 이별 통보 방식은 ‘아무 말 없이 잠수 타며 연락두절(47.3%)’로 나타났다. ‘카톡이나 문자로 이별 통보(24.5%)’, ‘이별 통보를 상대에게 미루며 유도(8.8%)’하는 것 또한 최악의 이별 방식으로 꼽혔다.
 
이별보다 더 힘든 이별 후의 시간, 싱글들을 가장 힘들게 하는 건 무엇일까. 1위는 ‘자꾸만 헤어진 전 연인의 흔적을 찾아보는 나’가 48.6%로 가장 많았으며 ‘상처 주고 나중에 미련 보이는 전 연인(20.5%)’, ‘전 연인과 연결된 사람들과의 관계(14.5%)’, ‘눈치 없이 참견하는 주변인들(14%)’이 뒤를 이었다.
 
힘든 이별을 극복하는 방법으로는 ‘새로운 사랑을 찾는다’는 의견이 37.9%로 가장 높았다. 이어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다(28.5%)’, ‘정신없이 일에 더욱 매진한다(20.6%)’, ‘지인들과 약속을 잡는다(8.9%)’ 등의 의견도 있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